청와대 "김정은, 정상적으로 활동...측근들과 지방 체류"
청와대 "김정은, 정상적으로 활동...측근들과 지방 체류"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사진=연합뉴스)

미국 CNN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을 제기한 가운데 청와대가 김 위원장이 정상적으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21일 오후 "건강이상설을 뒷받침할 만한 아무런 특이 동향이 파악되지 않고 있다"면서 "김 위원장은 현재 측근 인사들과 함께 지방에 체류 중인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관계자는 김 위원장이 체류하고 있는 구체적 장소에 대해서는 함구하며 "묘향산 지역은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북한전문 인터넷매체인 데일리NK는 전날 북한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지난 12일 평안북도 묘향산 지구 내에 위치한 김씨 일가의 전용 병원인 향산진료소에서 심혈관 시술을 받고 인근 향산 특각(별장)에 머물며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미국 CNN가 20일(현지시간) 미국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김 위원장이 최근 큰 수술을 받았으며 수술 이후에 '중대한 위험(grave danger)'에 처해 있다"고 보도하면서 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이 급속히 확산됐고 사실 여부를 두고 각계의 해석이 분분했다.

이에 대해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김정은 위원장의 건강이상설과 관련해 확인해줄 내용이 없다"면서 "현재까지 북한 내부에 특이 동향도 식별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김 위원장이 지난 4월 15일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 기념 행사에 불참한 이후 건강 이상설은 계속 제기되고 있는 상황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