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22:05 (수)
‘세계 아동의 날’. 광화문을 파랗게 밝힌 유니세프
‘세계 아동의 날’. 광화문을 파랗게 밝힌 유니세프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0.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인순 한국 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회장 권한대행(사진 중앙)이 20일 저녁 행사에 참여하고, 유현동 한국 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사무국장(사진 좌측), Bilal Aurang Zeb Durrani 유니세프 서울연락사무소 소장(사진 우측)이 함께하고 있다.(사진= 남인순 의원실)
남인순 한국 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회장 권한대행(사진 중앙)이 20일 저녁 행사에 참여하고, 유현동 한국 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사무국장(사진 좌측), Bilal Aurang Zeb Durrani 유니세프 서울연락사무소 소장(사진 우측)이 함께하고 있다.(사진= 남인순 의원실)

[스트레이트뉴스=이제항 선임기자] ‘세계 아동의 날’ 을 맞아 20일 금요일 밤 서울 광화문은 유니세프의 공식 색깔인 파란색으로 밝혀졌다.

유니세프는 20일‘세계 아동의 날’을 기념해 오후 6시 30분부터 11시까지 유니세프 공식 색깔인 파란색 조명으로 광화문 앞 벽을 비추는 행사를 열었다.

이날 행사에는 Bilal Aurang Zeb Durrani 유니세프 서울연락사무소 소장, 한국 아동·인구·환경의원연맹(CPE) 회장 권한대행을 맡고 있는 남인순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서울 송파병) 등이 참석했다.

지난해 ‘세계 아동의 날’을 맞아 유니세프 조명 행사에 동참한 세계 주요 랜드마크로는 그리스의 판테온, 이집트의 기자 대 피라미드, 프랑스 루브르 박물관, 인도의 타지마할, 호주 시드니 오페라하우스, 브라질 예수상, 그리고 대한민국 국회의사당 등이 있다.

문화재청 경복궁관리사무소가 유니세프와 함께 ‘세계 아동의 날’ 조명행사에 참여함으로써 대한민국이 전 세계 아동들의 권익 보호와 증진에 헌신하고 있음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됐다.

대한민국은 지난 1990년 9월 25일 유엔아동권리협약에 서명했고,이어 1991년 11월 20일 비준했다.

유니세프는 ‘세계 아동의 날’을 맞이해 아동과 청소년의 권익을 증진하기 위해 ‘Kids Takeover’라는 콘셉트로 다양한 행사를 마련했다.

한편, ‘세계 아동의 날’ 은 1954년 처음 제정돼 매년 11월 20일 국제동반성, 전 세계 어린이들의 인식 개선, 아동복지 향상을 위해 기념되고 있다.

또한, 11월 20일은 유엔총회가 아동권리선언을 1959년에 채택한 날짜인 만큼 중요한 날이며, 1989년 유엔총회가 아동권리협약을 채택한 날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