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코로나공습에 속수무책... 정부-언론 '틀어막기' 맞손
日, 코로나공습에 속수무책... 정부-언론 '틀어막기' 맞손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가운데) 일본 총리가 1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아베 신조(가운데) 일본 총리가 1일 도쿄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그동안 여러 재해 상황에서 비교적 침착하게 대처를 잘하는 나라로 평가돼왔던 일본 정부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과 관련해 이렇다할 만한 해법을 내놓지 못한 채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어 국내외 안팎에서 뭇매를 맞고 있는 모습이다. 

지난 3일 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앞바다에 정박한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는 10일까지 모두 135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무더기로 나왔다. 신종 코로나 환자들이 속속 의료기관으로 이송되는 중 한국인 14명을 포함한 크루즈선 탑승자 약 3600명은 선내 격리 상태에 있다.

일보 정부의 이번 크루즈선 집단 발병 사태는 초기 방역 실패 때문이라는 시각이 대체적이다.

교도통신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20일 요코하마항에서 출항한 이 크루즈선에 탑승했다가 같은 달 25일 홍콩에서 내린 80세 남성(홍콩인)의 신종 코로나 발병 사실은 이달 1일 확인됐고 홍콩 당국은 2일 일본 정부에 통보했다.

하지만 크루즈선 승객들에게 하선한 홍콩인의 신종 코로나 발병 사실이 선내 안내방송으로 전파된 시점은 3일 오후 6시 30분께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심지어 홍콩인 감염자가 이용한 것으로 알려진 사우나와 레스토랑도 3일까지 정상적으로 운영된 된 것으로 확인됐다. 감염자 발생 사실이 확인된 직후 신속한 방역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던 것이다.

문제는 이후에도 승객들에 대한 격리조치가 제때 시행되지 않았다는 데 있다. 

일본 정부는 감염 우려가 상대적으로 큰 일부 탑승객에 대한 검사 결과 10명이 감염된 것으로 지난 5일 확인되자 비로소 승객들을 객실에 머물도록 조치한 것으로 드러났다. 크루즈선이라는 폐쇄된 공간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 확대를 막기 위해선 탑승자 간 접촉을 최소화했어야 했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대목이다.

마이니치신문은 일본 도야마(富山)현 위생연구소의 오이시 가즈노리 소장이 "하선 후 감염이 확인된 홍콩 남성으로부터의 감염만으로는 설명할 수 없다"며 "3차, 4차 감염이 일어나고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고 11일 전했다.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 내 감염자가 급증하자 혼란을 거듭하고 있는 모양새다. 

크루즈선 탑승자 전원에 대한 신종 코로나 검사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지만, 주무 부처 수장인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과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관방장관은 엇갈린 메시지를 주고받았은 것이다.

가토 후생노동상은 전날 오전 각의(閣議) 후 기자회견에서 크루즈선 탑승자 전원에 대한 신종 코로나 검사를 검토하겠다는 뜻을 밝혔지만, 스가 관방장관은 같은 날 오후 정례 기자회견에서 전원 검사는 어렵다는 입장을 전했다.

이는 일본 내 다른 지역에서도 신종 코로자 의심자에 대한 검사가 이뤄지고 있는 상황에서 크루즈선 탑승자 약 3600명 전원에 대해 검사를 단기간 내 실시하는 것은 무리가 있다는 판단 때문으로 풀이된다.

이와 함께 일본 정부가 크루즈선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일본 상륙 전이기 때문에 일본 내 감염자 수에 포함하지 말 것을 일본 언론에 당부한 것이 드러나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다.

일본 주요 언론은 크루즈선 감염자를 포함해 일본 내 감염자가 현재 161명이라고 보도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을 제외한 국가 중에는 압도적으로 많은 숫자인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