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13:49 (토)
광복70년 경축행사, ‘국민화합의 장’으로 추진
광복70년 경축행사, ‘국민화합의 장’으로 추진
  • 스트레이트뉴스 (webmas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15.07.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호진 총감독 "광복70년 의미 되새기고 공감대 이끌어야"

황교안 총리 "대한민국이 하나가 되는 국민화합의 장이 돼야"
 

한 달 남은 광복70주년 경축행사가 전야제를 비롯해 경축식 및 국민화합 대축제의 행사로 진행된다.

광복7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공동위원장 황교안 국무총리, 정종욱)는 15일 세종문화회관에서 광복70년기념사업추진위원회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제4차 위원회를 열고 경축행사 최종계획을 확정지었다.

광복70년 경축행사는 우선 다음달 14일 오후 서울광장에서 '대한민국의 영광'이라는 주제로 전야제가 벌어진다. 전야제는 광복70년의 기쁨·환희·도전·화합을 표현할 예정이며 ▲다시 찾은 빛(1부) ▲영광의 빛 ▲미래의 빛(3부)으로 꾸며진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날 "이번 광복70년 경축행사는 대한민국이 하나가 되는 국민화합의 장이 되도록 해야 한다"며 "한국의 문화적 역량을 세계에 보여줌과 동시에 국민의 에너지를 하나로 모아 미래로 나아가는 계기가 되는 뜻 깊은 행사로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주요 행사인 중앙경축식은 광복절 당일인 8월 15일 오전 10시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다. 경축식은 ▲기억하라 대한민국 ▲펄럭이는 대한민국 ▲우리 모두 대한민국 등 3가지 테마로 구성된다. 세종문화회관 밖 광화문 광장에서 전시 체험 부스와 함께 다채로운 행사도 열린다.

이날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광화문 광장에서 국민화합 대축제도 마련된다. 대한민국의 '울림', '에너지', '무한 가능성' 등을 내용으로 대규모 타악기를 동원한 퍼레이드와 청소년 1000여명이 직접 만드는 공연, 칸타타 형식의 콘서트로 채워진다.

경축행사 총감독을 맡은 뮤지컬 연출가 윤호진 홍익대 공연예술대학원장은 "국민화합과 통합, 축제의 장이 되도록 구성하겠다"며 "다수의 국민이 참여해 광복70년의 의미를 되새기고 미래의 30년을 어떻게 끌어갈지 국민적 공감대를 이끌어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