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13:49 (토)
"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25일 화물연대 총파업
"안전운임제 전면 확대" 25일 화물연대 총파업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지난 10월 국토부 정부세종총사 인근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지난 10월 국토부 정부세종총사 인근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진행 중이다. 연합뉴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산하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안전운임제 전면 확대를 요구하며 25일부터 1차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17일 밝혔다.

화물연대는 16일 입장문을 통해 “총파업은 25일 밤 12시부터 16개 지역본부별 거점에서 진행되며 27일 화물연대 정부 여당 규탄 결의대회에 집결한다”고 밝혔다.

이어 “1차 총파업에도 불구하고 요구안에 대한 진전이 없을 시 결의대회 이후 더 큰 규모의 파업을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생존권 쟁취를 위한 운임인상 ▲산재보험 전면적용 ▲지입제폐지 ▲노동기본권 쟁취 등 6가지를 요구하고 있다.

특히 화물연대는 노동자의 생존권 보장 및 도로의 안전을 위해 안전운임제(표준운임제) 도입을 강조했다. 자동차 안전운임제는 화물차 기사의 장시간 노동과 과적 운행을 방지하기 위해 적정운임을 보장하는 제도로 2020년 1월부터 시행되고 있다.

이는 국토교통부가 정한 안전운임보다 더 낮은 운임을 지급하면 화주에게 과태료로 부과되는 제도다. 화물연대는 안전운임제의 산정 및 고시를 위해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요구하고 있다.

화물연대는 이날 “코로나 방역수칙과 물류대란으로 인한 사회적 혼란 등을 고려해 대승적 결정을 통해 정부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며 “그러나 정부는 미온적인 태도로 책임을 회피하고 있어 화물연대는 불가피하게 1차 총파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유통업계에서는 화물연대가 총파업에 돌입할 경우 연말에 물류대란이 나타날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