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13:49 (토)
제보자 추가 폭로에 던킨 위생 논란 증폭
제보자 추가 폭로에 던킨 위생 논란 증폭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겨레두레협동조합 채비에서 SPC 파리바게뜨 시민대책위가 연 'SPC 던킨 추가영상 공개 및 공익제보자 보호 촉구 기자회견'에서 추가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5일 오전 서울 중구 한겨레두레협동조합 채비에서 SPC 파리바게뜨 시민대책위가 연 'SPC 던킨 추가영상 공개 및 공익제보자 보호 촉구 기자회견'에서 추가 영상이 상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던킨도너츠 제조시설 위생 불량 의혹이 제보자의 추가 폭로 영상으로 인해 더욱 커지고 있다.

던킨도너츠 의혹을 최초로 알린 제보자가 지난 5일 서울 중구 한 복합공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내부 공장설비 모습이 담긴 영상을 추가로 공개했다.

이번 영상은 지난달 29일 KBS 1TV '뉴스9'을 통해 공개된 영상과는 다른 것이다. 각종 공장 설비에 기름녹과 유증기가 액체 상태로 맺혀있는 모습이 담겨 있다. 최초 공개 영상과 같은 시기인 지난 7월 말께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 영상에는 도넛들이 컨베이어 벨트로 옮겨지는 공간의 천장 환풍구엔 까맣게 먼지가 낀 모습이 나타났다. 도넛을 시럽으로 바르는 과정에선 도넛이 굴러가는 벨트 바로 밑에 까만 물질이 묻어나왔다.

제보자 A씨는 "2016년 공장을 짓고 나서 단 한번도 (환풍시설을) 청소하지 않았다"며 "분진들이 컨베이어 벨트 위 제품 위로 바로 떨어지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시럽을 바르는 단계에 대해선 "시럽이 계속 순환되는 장소인데 손으로 만졌을 때 밑으로 곰팡이로 추정되는 까만 물질이 만져진다"고 했다.

A씨는 KBS 보도 이후 던킨도너츠를 운영하는 SPC그룹 산하 비알코리아가 '조작 정황이 발견됐다'고 주장한 것도 반박했다.

당시 비알코리아는 "설비 위에 묻어있는 기름을 고의로 반죽 위로 떨어뜨리려고 시도하고, 반죽에 잘 떨어지도록 고무 주걱으로 긁어내는 듯한 행동을 보였다"고 주장했다.

A씨는 "잔여 반죽을 주걱으로 긁어내려면 장비 위로 올라가야 하는데 그때 몸으로도 기름이 계속 떨어진다"며 "(기름방울을) 급하게 치우려다 보니 (주걱으로 긁는) 그런 행위가 나온 것 같다"고 설명했다.

A씨 측은 지난달 28일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서를 제출했다.

그는 던킨도너츠 공장 내부 위생환경을 폭로하게 된 배경에 대해 "2017년 안양공장 재입사 이후 위생 문제로 호흡기 질환을 앓은 적도 있었고 2018년부터 2020년까지 문제를 제기했으나 회사는 반응이 없었다"고 했다.

이어 "7월 당시에도 촬영 후 바로 회사에 여러번 보고했지만 조치 및 개선 의지가 없었고 대화 자체를 거부하게 돼 제보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SPC그룹은 이날 A씨 기자회견에 관한 입장을 내고 "환풍기 청소를 한 번도 안했다는 주장을 포함해 대부분의 내용이 허위 사실"이라며 "경찰에서 이미 수사 중인 사안으로 경찰의 조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