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13:49 (토)
화이자 5~11세 어린이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 신청 만지작
화이자 5~11세 어린이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 신청 만지작
  • 김나윤 기자 (heewon03297@hanmail.net)
  • 승인 2021.0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백신 임상시험 데이트 FDA에 제출
10월말 접종 가능성...일부 회의적 반응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로이터통신은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5∼11세 어린이들에 대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데이터를 제출했다고 보도했다. 

이들 회사는 미 보건당국에 향후 몇 주 안에 해당 연령대 어린이들에 대한 코로나19 백신 긴급사용 승인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현재 12세 이상에 대해서만 사용할 수 있다. 이 중 16세 이상에 대해선 정식 사용까지 승인된 상태다.

이들 회사는 5∼11세 어린이 2268명을 대상으로 성인·청소년 기준투여량의 3분의 1인 10㎍(마이크로그램)의 백신을 3주 간격으로 두 차례 투여한 결과 어린이들에게서도 12세 이상만큼 강한 수준의 바이러스 항체를 생성했다고 발표한 바 있다.

로이터는 5∼11세 어린이들도 이르면 10월 말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하지만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1월 전까지는 승인이 나지 않을 것이라고 보도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화이자는 10월 중순까지 신청 절차를 마무리하지 못할 것으로 보여 FDA가 추수감사절(11월25일) 전까지는 결정을 내리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어린이들은 상대적으로 중증 코로나19로 발전하는 경우가 적지만, 취약층을 비롯한 다른 사람들에게 바이러스를 전파할 수 있어 11세 이하 어린이의 백신 접종도 중요한 방역 과제로 꼽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