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식이법 시행에도 스쿨존 불법 주정차는 ‘여전’..1년 새 주민신고 11만 건
민식이법 시행에도 스쿨존 불법 주정차는 ‘여전’..1년 새 주민신고 11만 건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쿨존 내 무인 불법 주정차 단속 장비 설치율 12%에 불과
한병도 의원, “지자체도 불법 주정차 카메라 설치 늘려 적극적인 단속 의지를 보여야 할 것”
한병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북 익산시을)
한병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북 익산시을)

지난해 6월 말부터 올해 8월 말까지 1년 새 스쿨존 불법 주정차 전국 신고건수가 11만 건을 기록했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한병도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전북 익산시을)이 23일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민식이법이 시행됐음에도 불구하고 전국 스쿨존에서 한 달 평균 8,300여건의 불법주정차 신고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신고된 116,862건 중 실제로 59,828건에 대한 과태료가 부과된 것으로 나타났으며, 신고 대비 과태료 부과율이 가장 높은 지역은 세종시(73.6%)였고, 전남(67.1%), 대전시(63.1%), 광주시(58.6%), 부산시(57.6%)순으로 높았다.

또한 전국에서 가장 많은 신고가 이뤄진 지역은 경기도(42,313건)였는데, 그 다음인 서울시(11,484건)에 비해 3배 많은 수준이었다. 반면, 세종시는 신고 건수가 508건으로 제일 적었다.

아울러 지난해 말 기준 전국 16,896개 스쿨존 내 무인 불법 주정차 단속 장비 설치율은 1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무인교통 단속장비(신호위반+과속단속) 설치율이 21%인 것에 비하면 절반 수준이었다. 올해 말까지 불법 주정차 단속장비를 1,150개소에, 무인교통 단속장비를 5,529개소에 추가 설치하면 설치율은 각각 19%와 53%가 될 예정이다.

이에 한병도 의원은 “스쿨존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안전속도 준수뿐만 아니라 불법 주정차 역시도 근절해야 한다”고 지적하며, “주민신고에만 의존할 것이 아니라 지자체도 불법 주정차 단속 카메라 설치를 늘려 적극적인 단속 의지를 보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