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스터샷 코로나19 감염위험, 중증 발현 위험 크게 낮춘다
부스터샷 코로나19 감염위험, 중증 발현 위험 크게 낮춘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스라엘 연구진,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 감염위험 11배 낮춰
중증감염 위험은 20배 낮은 것으로 보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스라엘에서 코로나19 백신의 추가접종(부스터샷)이 감염위험과 중증 발현 위험을 크게 낮춘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연구진들은 15일(현지시간) 의학지 뉴잉글랜드 저널 오브 메디신에 실은 '화이자 백신 부스터 샷의 코로나19 방어' 보고서에서 부스터 샷을 접종한 60세 이상 집단의 감염 위험이 그렇지 않은 집단보다 약 11배 낮았다고 밝혔다. 또 추가 접종자 그룹의 중증 감염 위험은 비교 대상 집단보다 약 20배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구진은 덧붙였다.

연구는 지난 7월 30일부터 지난달 30일까지 한 달간 3차 접종 후 최소 12일이 지난 60세 이상 고령자 113만7804명에 관한 이스라엘 보건부 데이터를 분석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비교 결과 부스터 샷을 맞은 그룹의 돌파 감염 위험은 맞지 않은 그룹보다 11.3배 낮았고, 중증 감염 위험은 19.5배 낮았다고 연구진은 설명했다.

보고서는 "화이자 백신으로 추가 접종하면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감염 및 중증 감염 위험이 현저히 줄어드는 것이 확인됐다"며 "연구 결과는 부스터 샷이 현재 지배 종이 된 델타 변이에 대해서도 예방 효과를 발휘한다는 것을 명확하게 보여준다"고 말했다.

이스라엘은 지난 7월 12일부터 장기 이식 수술 후 면역 억제 치료 등에 따라 면역력이 저하된 사람들을 대상으로 세계 최초로 3차 접종을 시작했다.  일반 고령자를 대상으로 부스터샷 접종이 시작된 건 7월 30일이다. 이스라엘은 지금까지 약 300만 명 가량이 추가로 접종을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