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고발장 오고갔으면 사과”..사퇴? 즉답 피해
윤석열, “고발장 오고갔으면 사과”..사퇴? 즉답 피해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1.09.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처지에 큰정당을 사주한다는 것 자체가 악의적 공작 프레임”
"고발장 보면 상식적이지 않은 게 한두개가 아냐"
'말실수'도 모두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는 입장 되풀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인 윤석열 후보가 10일 오후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인 윤석열 후보가 10일 오후 '국민 시그널 면접'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후보는 10일 지난 검찰총장 시절 '고발 사주 의혹'과 관련해 "손준성 검사든 대검 누구든 과실 있으면 총장으로서 사과하겠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오후 당 선거관리위원회 추체로 서울 금천구 한 스튜디오에서 열린 제20대 대통령 선거 경선 후보자 '국민의힘 국민 시그널 공개면접'에서 김웅 국민의힘 의원과 손준성 검사 사이에 고발장이 오고 갔다는 사실이 확인된다는 것을 전제로 이같이 답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도 만약에 지시한 정황이나 증거가 나올 경우 후보 사퇴 가능성에 대해선 즉답하지 않고 "안 했는데 가정으로 물으면 안된다"고 비켜는 갔지만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날 면접관은 전날과 마찬가지로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박선영 동국대 교수, 김준일 뉴스톱 대표 등이 맡았으며 윤 후보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질문이 주를 이뤘다.

윤 후보는 이에 대해 "사주라는 건 윗사람이 아랫사람, 힘 있는 사람이 힘없는 사람한테 하는 건데, 당시 내 처지에서 꽤 큰정당(미래통합당)을 사주한다는 것 자체가 악의적 공작 프레임"이라고 강조했다.

진 전 교수는 "손준성 검사와 김웅 의원간 고발장과 판결문이 오간 게 사실로 보이는데 거기에 대한 설명이 없이 여당의 정치공작이라 하나. 내가 보기엔 국민의힘 내부 일 같은데"라며 "휴대전화가 대검에 제출된 상태인데 이것은 증거가 왜곡돼 있지 않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는 "손 검사나 김 의원이 동기니까 통화도 할 수 있겠지만 보도에 나온 고발장 보면 상식적이지 않은 게 한두개가 아니다"라며 “손 검사도 안보냈다고 하고, 고발장 글꼴도 이상하고 '손준성 보냄' 자체도 변형 가능하다고 언론에서 나오지 않나. 검사가 작성한 고발장이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부인했다.

그러면서 "수사는 증거를 갖고 판단을 하는 거지 감을 갖고 밀어붙이는 게 아니다. (손 검사는) 안줬다하고 (김 의원은) 안받았다 하지 않나"라고 덧붙였다.

윤 후보는 또한 배우자 김건희씨가 연루된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에 대한 검찰 수사와 관련해서도 비상식적인 수사라고 비판하며 "어떻게든 뭘 좀 처와 연결시켜보려고 1년 6개월째 수사를 하고 있는 거 같은데 집사람은 뭐가 없다"고 연관성을 강력 부인했다.

이날 면접관들은 윤 후보의 언론관과 주 120시간 근무, 부정식품 등 '말실수'도 지적했지만 윤 후보는 해당 논란 모두 오해에서 빚어진 일이라는 입장을 되풀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