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상공인 "쿠팡과 플랫폼 대기업, 골목상권 침탈 격화"
소상공인 "쿠팡과 플랫폼 대기업, 골목상권 침탈 격화"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9.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쿠팡 시장침탈 저지 전국자영업 비상대책위원회' 발족 및 투쟁 선포식에서 참석자들이 쿠팡을 비롯한 대기업 플랫폼 업체들의 유통시장 장악 중단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참여연대에서 열린 '쿠팡 시장침탈 저지 전국자영업 비상대책위원회' 발족 및 투쟁 선포식에서 참석자들이 쿠팡을 비롯한 대기업 플랫폼 업체들의 유통시장 장악 중단을 촉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소상공인·자영업자 단체들이 모인 '쿠팡 시장침탈 저지 전국자영업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쿠팡 대책위)는 7일 참여연대에서 발족식을 열고 "쿠팡과 대기업 플랫폼에 투쟁을 선포한다"고 밝혔다.

쿠팡 대책위는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생태계가 만들어지면서 쿠팡으로 대변되는 대기업 플랫폼들이 물류와 유통산업까지 진출해 중소상인·자영업자들의 고유 영업을 침탈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플랫폼의 창고형 마트와 식자재 납품업을 대기업 진출이 금지·제한되는 중소기업적합업종에 포함하고 소모성 물품 구매대행(MRO) 사업 상생 협약에 쿠팡을 참여시켜야 한다"고 동반성장위원회에 촉구했다.

쿠팡이 진입한 기업간거래(B2B) 사업 중 하나인 MRO 서비스는 동반성장위원회를 통해 중소기업과 대기업 간 상생 협약이 이뤄져,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대기업)은 상호출자제한기업과 매출액 3000억원 이상의 기업과만 신규로 거래할 수 있다.

쿠팡 대책위는 쿠팡이츠 마트와 배달의 민족의 '비마트' 등 퀵커머스(즉시 배송) 서비스를 거론하며 "쿠팡의 무한 사업확장으로 다른 플랫폼과 기존 유통 대기업까지 '쿠팡화'에 속도를 내면서 그 피해는 중소상인 자영업자의 몫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플랫폼 독과점 방지법 제정 등 모든 제도와 법을 통해 쿠팡과 플랫폼·유통 대기업의 골목상권 침탈을 막겠다"고 덧붙였다.

쿠팡 측은 소상공인들에게 쿠팡 입점을 통해 온라인 판로를 열어줘 매출이 성장하는 등 오히려 긍정적인 효과가 있다고 해명했다.

쿠팡은 "대형마트 등 대기업에 입점하지 못하는 수많은 소상공인의 상품을 직매입과 마켓플레이스를 통해 온라인 판로를 열어 주고 있다"며 "쿠팡과 거래하는 소상공인들의 2분기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87% 성장했다"고 했다.

이어 "지역 경제를 살리고자 캠페인을 시작하는 등 소상공인 지원 노력에 집중했다"며 "퀵커머스 시장의 경우 쿠팡은 후발주자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