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4:09 (목)
[스트레이트 말말말] 추미애 "윤석열, 꿈속에 제가 나오는 듯…"
[스트레이트 말말말] 추미애 "윤석열, 꿈속에 제가 나오는 듯…"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추미애 "윤석열, 꿈속에 제가 나오는 듯…"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26일 JTBC 썰전 라이브에 출연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꿈속에 제가 나오는지 윤석열 정부엔 조국도, 드루킹도, 김경수도, 추미애도 없다는 꿈자리 시끄러운 얘기만 한다"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 정부에선 조국도, 드루킹도, 김경수도, 추미애도 없을 것'이라는 윤 전 총장의 전날 발언과 관련해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장관 재직시 윤 전 총장과 수사·인사 문제를 놓고 갈등을 빚은 것과 관련, "(윤 전 총장이) 헌정사상 초유로 수사 지휘를 두 번이나 받은 검찰총장이고 제가 그걸 지휘한 사람이기 때문에 꿈속에서도 (제가) 나타나리라 본다"며 "아마도 악몽을 꾸다가 깰 것"이라고 비꼬았다.

■민형배 "윤희숙, 사퇴 안돼...계좌 탈탈 털리고 조사받아야"

민형배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을 통해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고 있는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의 사퇴에 반대하며 "계좌 몽땅 털리면서 조사받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기초적인 사실관계만 확인해보더라도 혐의는 충분하다"며 "혹여 억울하다면 과거 자신의 주장처럼 계좌 몽땅 털리면서 조사받고 혐의에서 벗어나면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민 의원은 "사퇴는 안 된다. 나는 부결에 한 표 던질 것이다"라며 의혹에 대한 수사를 받을 것을 거듭 촉구했다.

민 의원은 "내부정보를 이용한 투기 정황으로 완벽하다"며 "공직자에게 비위 혐의가 있으면 수사를 통해 혐의에서 벗어나거나, 혹은 혐의가 입증돼 징계를 받고 나서 사표를 수리하는 게 원칙"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윤 의원은 올해 3월 투기 의혹이 제기됐던 민주당 모 의원과 관련해 '성역 없는 조사 필요'를 외쳤고 민주당의 모 의원은 정부합동특수수사본부의 조사를 두 차례나 받았다"며 "해당 의원은 자신과 가족의 계좌까지 탈탈 털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혹 억울하다면 자신의 주장을 자신에게 그대로 적용하면 된다"고 강조했다.

■변희재 "윤희숙, 재빠르게 튄 것"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국민권익위의 부친에 대한 부동산 투기의혹 농지법 위반, 주민등록법 위반 등을 지적, 특수본에 통보한 것을 두고 의원직과 경선후보직 모두를 사퇴 의사를 밝힌 가운데 미디어워치 변희재 대표고문은 "재빠르게 튄 것"이라며 윤 의원 부친의 세종시 농지 구입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25일 변 고문은 페이스북에 "세종시 농지값은 전국 평균 12만원보다 10배 가까운 평당 100만원"이라며 "윤희숙 부친이 3천평을 샀다면, 30억을 투자한 것이다. 일단 노년에 농사지을려고 30억 투자한다는 거 자체가 말이 안 된다"면서 "부친이 농지를 불법적으로 사들인 2016년에 윤희숙은 KID근무중으로 윤희숙 본인도 세종시 아파트를 구매했다"고 썼다.

그는 "윤희숙은 세종시로 국회를 옮기자는 수도이전 선동, 만약 세종시가 수도가 되면 저 땅 값 10배 이상 뛸 것"등으로 말한 뒤 "경제 전문가인 장녀가 부친이 30억을 둘여 자신이 거주하고 일하는 지역에 농지를 불법적으로 사들이는데 몰랐다?"며 "이게 검찰 수사 들어가면 윤희숙은 공범으로 엮일 우려가 있어, 재빠르게 튀었다고 보는 게 맞을 것"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