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후보, "부동산 정책은 집 없는 사람에 더 집중해야"
박용진 후보, "부동산 정책은 집 없는 사람에 더 집중해야"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0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좋은집충분공급, 가치성장주택, 임대주거지원 ‘든든주거 3박자’
박 후보, 사회주택 ‘장안생활’ 방문…“발상전환이 합쳐진 공간 더 많아져야”
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후보(더불어민주당, 서울 강북을)는 16일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 장안동에 위치한 장안생활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박용진 후보실)
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의원(서울 강북을)은 16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 장안동에 위치한 장안생활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있다. (사진=박용진 후보실)

[스트레이트뉴스 이제항 선임기자] 제20대 대통령 선거 출마를 선언한 박용진 후보가 코워킹+코리빙 스페이스 사회주택 ‘장안생활’을 방문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박용진 후보(서울 강북을)는 16일 오전 서울시 동대문구 장안동에 위치한 장안생활을 찾아 간담회를 갖고 ‘장안생활’ 설립취지 및 운영현황을 청취하며 시설을 둘러봤다.

박용진 후보는 “역에서 가깝고, 공유할 공간은 공유하고, 개인 공간은 확실히 확보되어 있는 곳”이라면서 “시설을 둘러보고 많이 놀랐다. 아이디어와 새로운 시도, 발상전환이 합쳐져서 탄생한 이런 공간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박 후보는 “주거정책이 흔들리면 국민의 삶이 흔들리고, 주택정책을 제대로 마련 못하면 정권이 흔들린다”면서 “부동산 문제를 제대로 해결하지 못하면 대통령되겠다는 사람의 자격이 없는 사회가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후보는 “강남3구의 고가 아파트 잡느라 총력을 펼칠 필요 없다”며 “집 없는 사람들에게 집중해야 한다. 정부가 국민의 삶을 불안하게 하면 안 된다"며 ▲좋은집충분공급 전략 ▲가치성장주택 모델 ▲임대주거지원 정책 3박자로 ‘든든주거’ 실현을 약속했다.

한편, 장안생활은 총사업비의 80%가 주택도시기금(HUG)의 도시재생기금 융자를 통해서 지어졌다. 코워킹+코리빙 스페이스로 스타트업, 프리랜서, 디지털노마드 등을 통한 공유오피스 수요와 1인가구의 증가로 다양한 유형의 임대주택 공급을 모두 충족시킬 수 있는 공간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