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신들, "한국의 아마존" 쿠팡 IPO에 관심
외신들, "한국의 아마존" 쿠팡 IPO에 관심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2.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쿠팡 가치 55조원 전망…"아마존·도어대시·인스타카트 합친 회사"

[스트레이트뉴스] 온라인 쇼핑몰 쿠팡의 미국 뉴욕증시 상장 소식에 외신들도 비상한 관심을 보였다.

쿠팡의 기업가치 평가액이 당초 예상보다 높은 50조원을 넘길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2일(현지시간) 쿠팡의 뉴욕증권거래소(NYSE) 상장 계획 소식을 전하면서 "2014년 알리바바그룹의 블록버스터 데뷔 이후 가장 큰 외국 회사의 기업공개(IPO)가 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알리바바는 IPO 당시 기업가치가 1천680억달러(약 186조원)로 평가됐다.

이는 블룸버그통신이 한 달 전 보도에서 언급한 300억달러(약 33조2천억원)를 훌쩍 뛰어넘은 전망치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도 최근 몇 년간 뉴욕증시에서 최대 규모의 외국 기업 IPO 중 하나라면서 쿠팡 측이 NYSE 상장을 통해 500억달러 이상의 시장가치 평가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쿠팡이 어떤 기업인지에도 주목하는 분위기다.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이날 '한국의 아마존이 IPO를 신청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아마존이 미국에서 이견이 없는 승자라면 한국에서는 소프트뱅크의 후원을 받은 이 회사가 우승자"라며 "한국의 아마존으로 불리는 쿠팡은 한국인 절반 이상이 다운로드한 앱"이라고 소개했다.

로이터통신과 블룸버그통신은 쿠팡의 작년 실적과 성장세, 창업자인 김범석 이사회 의장이 하버드대 출신이라는 점 등을 조명했다.

로이터는 쿠팡의 IPO는 최근 고성장 기술주에 쏠린 투자자들의 취향에 편승하는 조치라고 분석했고, 블룸버그는 현재 세계 5위 이커머스 시장인 한국이 올해 말까지 3위에 올라설 수 있다는 쿠팡의 전망을 전했다.

야후 파이낸스는 쿠팡의 NYSE 상장이 알리바바 이후 최대 규모의 아시아 기업 IPO라면서 이 회사에 대해 "아마존이 도어대시, 인스타카트를 만난 격"이라고 평가했다.

미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 음식배달업체인 도어대시, 식료품 배송업체인 인스타카트를 합친 것과 같은 기능을 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서울 잠실에 위치한 쿠팡 본사 전경(제공=연합뉴스)
서울 잠실에 위치한 쿠팡 본사 전경(제공=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