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기에 흔들리는 미 민주주의..."소름끼치는 순간"
광기에 흔들리는 미 민주주의..."소름끼치는 순간"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지지 시위대 미 연방의회 난입
트럼프, "이날을 기억하라" 시위대 두둔
바이든, "시위가 아니라 반란"
사진=AFP/연합뉴스
사진=UPI/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지자들이 미국 워싱턴DC 연방 의회의사당에 난입하고 회의실을 점거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이날 연방 의회에서는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인증 회의가 진행중이었다.

외신이 전한 바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시위대는 6일(현지시간) 오후 1시경 경찰의 제지를 뚫고 의사당 앞 바리케이드를 넘어 본관 중앙홀에 진입했고 본관안에 최루가스까지 살포되는 등 긴급 사태가 벌어졌다. 

이 과정에서 경찰과 대치중이던 시위대의 부상이 연달아 발생했고 이 중 여성 한명은 경찰의 총에 맞아 사망하는 일까지 벌어졌다. 지구촌 모델을 자랑하던 미국 민주주의가 처참하게 무너지는 이 상황은 TV를 통해 실시간으로 생중계됐다.

회의를 진행중이던 상·하원은 휴회를 선언하고 현장에 있던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 등 요인들은 경호인의 안내를 받아 즉각 대피했다.

일부 시위대는 노예제 옹호의 상징인 남부연합기를 들고 펠로시 하원의장실에 침입해 책상에 발을 올렸고, 의사당 밖 에서는 계단에 결집해 트럼프를 지지하는 깃발을 흔들며 미국 국가를 불렀다.

4시간에 가까운 이들의 점거사태는 주 방위군까지 투입된 후 오후 5시30분 경 시위대가 건물 밖으로 물러나면서 종료됐다. 하지만 시위대는 해산을 거부하고 6시를 기해 내려진 통금령을 위반한 채 의사당 주변 시가를 서성이며 산발적인 시위를 이어가고 있는 중이다. 

미국 의회는 점거사태가 수습된 후 6시간이 지난 후에야 회의를 재개해 바이든 당선인의 대통령 인증 논의를 재개했다.

한편, 이날 의사당 점거사태의 당사자인 트럼프 대통령은 SNS를 통해 "이날을 기억하라", "여러분이 뭘 느끼는지 안다"는 등의 시위대를 두둔하는 표현으로 비난을 자초했다.

반면 바이든 당선인은 "시위가 아니라 반란사태"라며 "트럼프 대통령이 TV에 나가 헌법수호를 약속하고 점거 해산를 끝내라고 말해야 한다"고 말했다.

트럼프와 같은 공화당 롬니 상원의원도 "(트럼프) 대통령이 오늘 (점거사태를) 유발한 것"이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이번 점거사태에 대해 "전 세계의 권위주의 국가에서 벌어지는 쿠데타와 폭동을 환기시키시키는 놀라운 장면"이라고 개탄했다. 같은 언론사의 한 칼럼니스트는 "미국 역사의 소름끼치고 부끄러운 순간"이라고 평했다.

AP통신은 "이날 사태는 합법적 대선 결과를 전복하려는 목표였다는 점에서 경악스럽다"고 평했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