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22:05 (수)
국민 48.8% , 바이든 행정부 남북관계 '별 차이 없을 것'
국민 48.8% , 바이든 행정부 남북관계 '별 차이 없을 것'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11.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리얼미터 여론조사-'나빠질 것' 26.5% , '좋아질 것' 16.4%
사진=AP/연합뉴스
사진=AP/연합뉴스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승리를 확정한 가운데, 우리나라 국민 절반에 가까운 수는 바이든 행정부가 들어서도 남북관계에 '별 차이가 없을 것'으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YTN 의뢰로 리얼미터가 지난 6일 전국 만 18세 이상 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바이든 시대 남북관계 변화 전망'에 대한 물음에 대해 '별 차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은48.8%, '더 나빠질 것'이라 응답은 26.5%였다. '더 좋아질 것'이라고 응답한 수는 16.4%였고 '잘 모르겠다'는 8.2%였다.

'별 차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은 대부분의 지역에서 고르게 나타났다. 특히 대구·경북 거주자가 64.4%로 가장 많았고, '더 좋아질 것'이라는 응답은 부산·울산·경남이 25.7%로 가장 많았다.

'더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은이 광주·전라에서는 37.2%로 가장 많았고, 대전·세종·충청에서는 '트럼프 대통령 시절보다 남북관계가 부정적으로 변할 것'이라는 응답이 35.6%였다.

연령별 구분으로는 60대에서 '별 차이 없음'이 58.3%로 가장 많았고, 30·40대에서는 '별 차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과 '더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이 대등하게 집계됐다.

이념성향별 구분으로도 '별 차이 없을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따. 중도(51.2%), 진보(48.4%), 보수(42.1%) 순이었다. 다만 진보(32.1%)는 '더 나빠질 것'이라는 응답이 많았따. 보수의 23.1%는 '더 좋아질 것'이라고 답했다.

이번 조사의 응답률은 5.9%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리얼미터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