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22:05 (수)
'트럼프냐 바이든이냐' 안갯속 미 대선에 뚜렷한 입장차
'트럼프냐 바이든이냐' 안갯속 미 대선에 뚜렷한 입장차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0.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 대선후보 마지막 TV토론회서 격돌하는 트럼프-바이든
미국 대선후보 마지막 TV토론회서 격돌하는 트럼프-바이든. 연합뉴스

 

미국 대선에 전세계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4년 더 집권하느냐, 아니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가 이끄는 새 행정부가 들어서느냐에 따라 국제사회 역학 구도가 크게 달라질 수 있어서다.

뉴욕타임스(NYT)가  최근 '미국이 지도자를 뽑는 동안 녹초가 된 전 세계가 숨죽이고 있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나라별로 미 대선을 바라보는 복잡한 시각과 누구를 응원하는지 정리해 관심을 모은다.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가장 바라는 나라는 이스라엘로 꼽혔다. 이스라엘 우파 정부는 트럼프 행정부의 '친(親)이스라엘' 정책으로 많은 혜택을 누렸고, 최근에도 트럼프 정부 도움으로 3개 아랍국과 관계를 정상화해 분쟁 위협을 줄였다.

반대로 바이든 후보가 당선되면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정부와의 균열이 커질 것이라는 게 대체적 전망이다.

물론 트럼프 대통령의 당선이 무조건 이스라엘에 유리하다고 할 수는 없다.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해 더는 친 이스라엘 복음주의자들의 표를 의식할 필요가 없어지면 이란과 새 핵 합의를 추진할 것으로 우려하는 이스라엘인들이 많다는 분석이다.

일부 아랍권 국가도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을 기대하는 모습이다.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터키 등 권위주의 국가들은 트럼프 대통령이 떠나면 백악관에서 우호적인 인물을 찾기 어려워질 전망이다.

중국의 관심도 매우 크다. 트럼프 행정부 4년 동안 무역, 기술, 신종 코로나19 문제를 놓고 어느 때보다 미중 간 긴장이 커진 상태이기 때문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에서 진다고 사정이 나아질지는 불투명하다. 바이든 후보가 선거 과정에서 점점 더 중국에 강경한 입장을 보인다는 점에서 오히려 상대하기 더 까다로울 것이라는 시각도 나온다. 

트럼프 재선 공작을 펼치는 것으로 의심받는 러시아는 대선 이후의 미국 사회 혼란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콤소몰스카야 프라브다를 비롯한 친 크렘린 성향 언론 매체들은 미국의 민주주의가 뿌리까지 썩었다며 "미국이 내전에 가까이 갔나"라는 헤드라인을 뽑기도 했다.

NYT는 기사에서 한국과 관련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외교적 관여를 공개적으로 지지한다는 점을 우선 언급했다.

바이든 후보가 재개할 것으로 보이는 낮은 단계의 실무 대화보다 이러한 방식이 돌파구를 찾는 데 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하지만 한국의 여론조사에서 일반 대중은 바이든 후보를 거의 4대 1로 선호한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다수의 유럽인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재선은 미국이 서구 동맹에서 리더 역할을 포기한다는 점을 확인시켜주는 결과라고 신문은 평가했다.

지난 4년간 유럽 동맹국들을 공격하고 우익 포퓰리즘을 부추긴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 후에는 완전히 고삐가 풀려 극단적으로 행동할 것이라는 두려움이 가득한 양상이다.

영국은 속내가 복잡하다. 브렉시트를 적극 지원한 트럼프 대통령이 떠나고 바이든 후보가 집권하면 미영 무역협정이 뒷전으로 밀릴까 걱정이지만, 일반 시민들은 바이든 후보를 훨씬 더 선호하는 분위기다. 

러시아의 위협을 받는 중부와 동부 유럽의 지도자들은 트럼프 대통령 덕분에 주둔 미군이 강화됐다며 재선을 바라는 모습이다.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밀로라드 도디크 대통령위원은 세르비아계 미국인들에게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할 것을 공개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