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힐링코리아 365] 넥슨재단,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100억 기부
[힐링코리아 365] 넥슨재단,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100억 기부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0.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 네오플 노정환 대표, 엔엑스씨 김정주 대표,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 서울대학교병원 김연수 원장,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김한석 원장, 서울대학교병원 배은정 소아청소년과장, 문진수 소아진료지원실장, 김민선 소아청소년과 교수(왼쪽 첫번째부터)가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넥슨 제공
(사진 왼쪽부터)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 네오플 노정환 대표, 엔엑스씨 김정주 대표, 넥슨코리아 이정헌 대표, 서울대학교병원 김연수 원장, 서울대학교어린이병원 김한석 원장, 서울대학교병원 배은정 소아청소년과장, 문진수 소아진료지원실장, 김민선 소아청소년과 교수가 협약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넥슨 제공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넥슨은 넥슨재단이 서울대학교병원과 독립형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건립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기금 100억원을 기부하기로 약정했다고 29일 밝혔다.

기부금은 엔엑스씨, 넥슨코리아, 네오플이 함께 조성했다. 이 기금은 어린이 완화의료센터를 건립하기 위한 부지 매입, 센터 건립 및 운영 등에 사용된다.

오는 2022년 개원을 목표로 서울 종로에 설립 추진 중인 ‘서울대학교병원 넥슨어린이완화의료센터’(가칭)는 중증 질환으로 인해 24시간 돌봄이 필요한 소아 환자와 가족들에게 종합적인 의료 및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시설이다.

1회 입원 시 최대 6박7일, 연간 14일까지 입원 및 돌봄이 가능하다. 돌봄 의료시설 외에도 가족상담실 등 다양한 시설이 마련된다.

해외에서는 1982년 영국에서 세계 최초로 독립형 소아 전문 완화의료기관이 설립된 이후, 미국, 호주, 일본 등 주요 선진국에서 소아전문 완화의료기관을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 그러나 아직 국내에는 독립형 소아 전문 완화의료 시설이 전무하다.

넥슨재단 김정욱 이사장은 “넥슨은 우리의 미래인 어린이에 대한 관심을 바탕으로 어린이와 청소년의 재활 및 의료 지원 사업에 지속적으로 참여해왔다”며 “국내 최초로 생겨날 독립형 어린이 완화의료센터 건립에 동참하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하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관심을 이어가도록 하겠다”라고 전했다.

서울대학교병원 김연수 원장은 “서울대어린이병원은 앞으로 중증 어린이 환자들의 치료 기술 선도와 더불어 환자와 가족들이 우리 사회 구성원으로 살아갈 수 있도록 앞장설 것”이라며 “센터 건립이 환자와 가족의 삶에 작은 희망이 되기를 소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