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시선] 침수사고 예천양수발전소…정재훈 사장은 어디에?
[기자의 시선] 침수사고 예천양수발전소…정재훈 사장은 어디에?
  • 김영배 기자 (youngboy@daum.net)
  • 승인 2020.06.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근 행사장 참석 후 사고 현장 외면 '빈축'

#. 2014년 4월 예천양수발전소. 지하 변압기실에 일하던 작업자들이 담배를 피우기 위해 자리를 비운 사이 다른 직원이 변압기 스위치를 켜는 순간 폭발음이 터졌다. 변압기 퓨즈용량을 맞추는 교체작업 중 폭발사고가 발생한 것이다. 폭발로 밀폐된 공간의 변압기실 철제문 3개가 떨어져 나가고 터널현장 내부는 전기가 차단되면서 연기로 가득찼다. 그나마 작업자들이 긴급 대피하면서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은 것이 다행이었다.

#. 그로부터 6년이 지난 2020년 6월 9일. 예천양수발전소는 또 다시 가동이 중단됐다. 발전기와 각종 설비장치가 있는 지하층에서 이유를 알 수 없는 누수로 물이 유입되면서 침수가 된 것이다. 발전소 측은 현재 동력을 모두 차단하고 사태수습에 나서고 있다. 예천양수발전소 관계자 등의 말을 종합해보면 누수 발생을 처음 발견한 시간은 9일 오전 2시경. 그리고 약 4시간이 지나서야 한수원 본사로 사고사실이 보고됐다.

#. 사고 발생 58시간 후인 11일 오후 2시가 조금 넘은 경기도 춘천의 한 발전용 댐. 이 곳에서는 최문순 강원도지사, 엄명삼 춘천부시장 그리고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이 함께 자리를 하고 있었다. 한수원 춘천 한강수력본부에서 열린 통합 물 관리 실현을 위한 ‘한강수계 발전용 댐 다목적 활용 선포식’ 현장이었다. 정재훈 사장은 "한강수계 발전용 댐의 다목적 활용을 선포하고, 물 관리 기관으로서의 적극적 역할 수행에 대한 의지를 다진다"며 "한수원은 이제 국가 수자원 관리의 중요한 일원이 됨을 선포하는 것"이라고 역설했다.

11일 한수원 춘천 한강수력본부에서 열린 ‘한강수계 발전용 댐 다목적 활용 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는 정재훈 사장. (제공=한국수력원자력)
11일 한수원 춘천 한강수력본부에서 열린 ‘한강수계 발전용 댐 다목적 활용 선포식’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는 정재훈 사장. (제공=한국수력원자력)

하지만 예천양수발전소 누수 사고 원인 파악과 수습을 위해 밤낮으로 진땀을 흘리고 있는 직원들과 달리, 정재훈 사장의 '강 건너 불 구경하듯' 했다.

현장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정재훈 사장은 누수 사고 발생 사흘째인 11일 아침까지도 사고 현장을 찾지 않았다. 물론, 한수원 사장으로서 해야 할 일이 워낙 많고, 또 오래 전부터 예정돼 있던 행사들이 많아 불가피한 측면도 있었을 것이다.

세월호 참사를 계기로 대한민국 사회에서 안전사고와 이에 따른 수습과 대책 마련 등은 그 어느 것보다 최우선 순위의 일이 되고 있다. 대통령도, 국무총리도, 질병본부장도 사고가 발생하면 민방위복으로 갈아입고 사태수습에 나서는 모습을 우리는 숱하게 보고 있다.

하지만 예천양수발전소에서는 최고경영자(CEO) 정 사장의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인명피해가 없어서 그랬던 것일까? 아니면 방송사 카메라가 오지 않아서였을까. 사고를 보고 받고도 만 사흘이 지나도록 현장을 찾지 않은 정 사장의 행보에 고개가 갸웃거릴 수 밖에 없다.

언론에 보도된 내용을 종합해보면 9일과 10일 이틀동안 정 사장의 일정 중에 눈에 띄는 아주 중요한 행사는 보이지 않는다.

11일 한강수계 발전용 댐 다목적 활용 선포식이 열렸던 장소는 춘천이다. 그리고 예천양수발전소는 한수원 본사가 있는 경주와 춘천에 중간 지점에 위치하고 있다. 만약 경주 본사에서 춘천 행사장을 자동차로 오고갔다면, 사고 현장을 두 번이나 지나친 셈이 된다.

이 정도면 '안전 불감증'을 넘어 '지도력' 문제까지 거론될 수 있는 사안이다. 한수원에는 1만2000명에 이르는 임직원이 낮과 밤으로 국민과 산업의 빛을 밝히고 기계를 돌아가게 한다. 이들은 누굴 믿고 일을 할 것인가. 현장 지휘나 격려도 없이 사고 발전소를 스쳐간 정 사장.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정책 핵심인 원전과 재생에너지의 집행 수장이 맞는지 묻고 싶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