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정상회담] 문 대통령-아베 총리 "대화 해결", 한일경색 실마리 풀까
[한일정상회담] 문 대통령-아베 총리 "대화 해결", 한일경색 실마리 풀까
  • 강인호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12.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서 한일정상회담
'징용 배상' '수출규제' 입장차 확인에 그쳐
지속적인 대화와 만남으로 해결 공감
'한반도 비핵화' '한일·한미일 공조' 강조
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 총리에게 "일본이 취한 조치가 지난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되어야 한다"며 일본의 결단을 촉구했다.(사진=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아베 신조 총리에게 "일본이 취한 조치가 지난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되어야 한다"며 일본의 결단을 촉구했다.(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나 "일본이 취한 조치가 지난 7월 1일 이전 수준으로 조속히 회복되어야 한다"며 일본의 결단을 촉구했다.

문 대통령은 24일(현지시간) 중국 쓰촨성 청두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이같이 말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브리핑을 통해 전했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만남은 작년 9월 뉴욕 유엔총회 당시 회담 이후 15개월만에 처음으로, 이번 회담은 양국 외교관계자들이 배석한 가운데 약 45분간 진행됐다.

모두발언에 나선 문 대통령은 "일본과 한국은 역사적 문화적으로 가장 가까운 이웃이자 교역과 인적 교류에 있어도 중요한 동반자"라며 "잠시 불편해도 결코 멀어질 수 있는 사이가 아니다"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도 모두발언에서 "중요한 일한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고 생각하고 있고, 오늘 솔직한 의견을 교환할 수 있으면 한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최근 일본이 포토레지스트 수출규제를 일부 완화한 점을 언급하며 "나름 진전이고 대화 통한 해결의 성의를 보였다고"고 밝혔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수출관리 정책 대화가 유익하게 진행됐다고 들었다"며 "당국 간 대화를 통해 문제 풀어나가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실무협의가 원활하고 속도감 있게 진행되도록 독려하자"면서 "이번 만남이 양국 국민에게 대화를 통해 문제가 해결될 수 있도록 희망을 주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아베 총리의 납북자 문제의 지원 요청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지 의사를 밝히고, 내년에 열리는 도쿄올림픽을 통한 스포츠·인적 교류의 중요성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강제징용 배상'과 '수출규제' 등 해결에 대해서는 공식적인 확약 없이 입장차를 확인하는 선에서 그쳤다. 하지만 문제 해결을 위한 양국 정상 간 만남의 필요성과 한반도 비핵화와 한일·한미일 공조에 동의한 점이 큰 의의가 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