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자한당내통' 포털 검색어 1위…지지자 단체행동 나선 듯
'검찰자한당내통' 포털 검색어 1위…지지자 단체행동 나선 듯
  • 송지혜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국회방송)
(사진=국회방송)

[스트레이트뉴스 송지혜기자] '검찰자한당내통' 단어가 등장했다.

'검찰자한당내통' 키워드는 26일 오후부터 다음 사이트에 등장했다. 이날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나 SNS에는 '검찰자한당내통'이라는 단어를 넣은 제목이나 해시태그가 빗발처럼 쏟아지고 있다.

조 장관 지지자들의 '실검 올리기'는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조 장관이 후보자 시절 본인과 가족에 관련된 여러 논란에 휩싸이자 지지자들은 '검찰단체사표환영', '조국임명검찰개혁', '보고있다정치검찰' 등 조 장관의 검찰 개혁을 지지하는 단어들을 실검 상단에 올리곤 했다.

한편 조국 법무부 장관은 26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에 참석했다.

그는 검찰에 소환될 경우 장관직을 사퇴할지 여부에 대해 "소환 통지가 제게 온다면 고민을 하겠다"고 말했다.

조 장관은 이날 바른미래당 이태규 의원의 관련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는 '검찰이 본인을 소환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예상할 수 없다"고 답했으며, '민정수석 시절 정보를 부인이 직간접적으로 이용했을 경우에 대한 법적 책임은 무엇이냐'는 질문에는 "민정수석 시절 어떤 정보도 제 처에게 제공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