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투기 의혹' 팽팽한 진실 공방
'손혜원 투기 의혹' 팽팽한 진실 공방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19.01.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스트레이트뉴스 고우현기자]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목포 건물 투기' 의혹에 휘말려 곤혹을 치르고 있다. 손 의원의 목포 지역 부동산 투기 의혹이 일파만파 확산, SBS와 손 의원이 연일 진실공방을 하는 벌이고 있는 가운데, 추가로 손 의원의 주변 인물들이 사들인 목포 구도심 부동산이 20건에 달한다는 주장이 나와 주목된다.

18일 동아일보와 채널A에 따르면 손혜원 의원의 조카와 보좌관 가족들이 사들인 부동산은 20곳인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8월 관보에 등록한 근대역사문화공간 필지 현황과 등기부등본을 확인한 결과, 전체 부동산 602곳 가운데 손 의원 주변인 명의로 된 건물이 17채, 땅이 3곳에 달한다.

전체 20곳 가운데 14곳은 근대역사문화공간이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지난해 8월 이전 매입했다. 20곳 중 건물 3채는 손 의원의 조카 A씨 명의의 카페와 주택, 사무실 건물이다. 아울러 다른 조카 B씨도 창성장과 주택을 타인 공동 명의로 갖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른 건물 11채와 토지 3곳은 손혜원 의원의 남편이 이사장인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 소유인 것으로 전해졌다. 손 의원은 전날 일부 부동산 취득 도면을 공개하며 나전칠기 박물관을 위한 부지라고 해명했었다. 손 의원 보좌관 C씨 남편도 등록문화재로 지정된 건물을 갖고 있다.

이에 손 의원은 주변인의 부동산 보유 현황이 엇갈리는 것에 대해 "건물 단위로, 필지 단위로, 번지 단위로 세면 숫자가 모두 달라질 수 있다"며 "감추려는 의도는 없다"고 해명했다. 

이에 앞서 손혜원 의원은 가족과 지인의 명의로 문화재로 등록되기 전 2017년 3월부터 지난해 9월까지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에 있는 건물을 다수 매입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손 의원의 건물 매입시점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여당 간사라는 위치를 감안하면 투기 논란이 일었다. 이에 손 의원은 SNS와 언론을 통해 조목조목 반박하고, 목숨까지 거론하며 강경한 태도를 보였다.

먼저 SBS 보도에 따르면 목포 근대역사문화공간에 있는 손혜원 의원 관련 부동산은 조카가 소유한 건물 3채, 손 의원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문화재단 명의 건물 4채, 손 의원 보좌관의 배우자 명의 건물 1채, 보좌관 딸과 손 의원의 다른 조카 공동명의 건물 2채다. 이 가운데 9채는 문화재청이 이 지역을 문화재로 지정한 지난해 8월 이전, 1채는 그 직후 매입했다는 주장이다.

손혜원 의원은 자신과 관련된 건물 중 문화재로 지정된 것은 하나도 없다며 강하게 반박하고 있는 상태다. 

실제로 문화재청은 목포역 인근 만호동 일대를 지역의 역사 문화적 가치를 인정해 1.5㎞ 구역 전체를 지난해 8월 근대역사문화공간으로 지정했다. 손 의원 측근이 구매한 건물 10곳 모두가 포함됐다. 단 문화재청이 추가로 이 지역 건물 15채를 개별적으로 문화재로 등록했는데 손 의원은 10개 건물 모두 등록문화재로 선정되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매체는 해당 건물들이 문화재로 등록된 뒤 건물 값이 4배 정도 올랐다고 주장했다. 건물은 문화재가 되더라도 매매에 큰 제약이 없고, 상업적 용도로도 쓸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손 의원은 "터무니없는 이야기다. 사재까지 털어서 문화재를 살리려 한 것이다"라고 반박했다.

손혜원 의원은 "거리 전체가 문화재로 지정됐고 건물 열 몇 개가 문화재로 지정돼 수리비 지원을 받는다고 하지만, 저와 연관됐다고 하는 건물 중 문화재로 지정된 건물은 하나도 없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문화재로 지정되고 땅값이 4배로 뛰었다고, 무책임한 얘기를 방송이라고 마구 한다"며 "2년 전 구매한 조카 집 가격이 8700만원이었는데, 한 지붕 안에 있는 똑같은 집이 최근에 1억2000만원에 팔렸다고 한다. 약간은 올랐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측근이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전남 목포시 대의동 '창성장과' 인근 건물들.
더불어민주당 손혜원 의원 측근이 매입한 것으로 알려진 전남 목포시 대의동 '창성장과' 인근 건물들.

손혜원 의원은 추후 부지를 매입할 계획이 없다는 입장이다. 그는 "제 남편이 이사장으로 있는 크로스포인트문화재단이 매입한 부지는 물관과 붙어있는 건물로 30년간 브랜드 디자인 회사로 수많은 작품을 만들어온 크로스포인트 기념관이 건립될 계획"이라고 밝혔다.

손혜원 의원이 문화재 지정 정보를 사전에 알고 친인척에 건물을 사도록 했다는 의혹도 연일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손 의원은 2016년부터 공공연하게 목포 발전을 강조한 바 있다.

주목할 점은 측근들이 목포에 건물을 산 뒤 국회 예산심사와 상임위에서 목포 문화 발전을 강조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2017년 10월 자신의 지지자들과 목포 구도심을 방문해 "이곳은 반드시 뜬다. 여러분이 뜨게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는 이야기도 있다. 여기에 손 의원 보좌관 조씨가 과거 대표로 있던 업체가 지난해 목포 문화재 관광사업 주관사였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의혹은 더 늘어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더해 손혜원 의원은 문화재청을 소관하는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민주당 간사다. 이에 손 의원이 내부 정보를 활용했거나, 문화재 지정 과정에서 영향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신빙성이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손 의원은 " 미공개 정보를 활용해 이익을 획득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제기는 허무맹랑한 근거 없는 주장이다"면서 "문화재로 등록이 되면 개발이 제한되어 부동산 가치가 떨어지기 때문에 문화재 등록을 앞두고 소중한 문화재를 철거해버리는 사례가 많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문화재 지정은 문화재청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통해서 엄격하게 이루어진 것이며, 문화재청에서 밝힌 것처럼 국회의원 한 명이 좌지우지할 수 있는 구조가 아니다"라며 "국회의원이 된 후 아파트 건설 중심의 재개발이 아니라 역사와 문화를 살리는 도시재생이 필요하다고 지속적으로 주장했다"고 강조했다.

방송은 또 손혜원 의원이 차명거래했다는 추가의혹까지 내놨다. 손 의원이 조카에게 1억원을 증여해 목포에서 건물 지분을 구매하도록 하고 ‘창성장’이라는 게스트하우스를 운영하도록 했는데, 정작 조카는 이 사실을 알지 못했다는 주장이다. 

이에 손 의원은 "좀 어두운 그림자라 구체적인 말씀은 드리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동생이 현재 이혼한 상태라고 밝히며 "남동생과 이혼한 부인과 아들을 위해 제가 증여해 창성장을 하게 했다. 조카는 이제 곧 군 제대를 해서 목포로 내려올 것"며 "동생과 10년째 거의 교류가 없는 상태인데, 이번에 저렇게 (방송 인터뷰를) 해서 깜짝 놀랐다. 식구들이 굉장히 당황스러워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손혜원 의원은 직접 구입하지 않은 이유는 제 재산이 더이상 증식되는 것을 바라지 않아서다. 인생을 걸고 차명은 아니라는 입자이다. 손 의원은 차명이면 제가 전 재산을 국고에 환수하겠다"면서 "투기가 사실이라면 국회의원직도 사퇴하고 목숨을 내놓으라고 하면 내놓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 지도부는 17일 비공개 최고위를 열어 손혜원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에 대해 '투기가 아니다'라는 본인의 해명을 받아들여 판단을 보류하기로 했다. 손 의원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19~20일 목포행을 예고했다. 현지에서 주변인들의 부동산을 직접 공개해 자신을 둘러싼 의혹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