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4 13:49 (토)
[송도영의 플라세보] K팝의 새 역사? K콘텐츠의 새 역사!
[송도영의 플라세보] K팝의 새 역사? K콘텐츠의 새 역사!
  • 송도영(시사평론가) (webmaster@straightnews.co.kr)
  • 승인 2018.0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류그룹 방탄소년단이 2012년 싸이의 '강남스타일' 이후 주춤하던 K팝 한류의 가능성을 활짝 열었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SNS) 등을 통해 입소문이 퍼지면서 세계 팬들과 공감대를 자연스럽게 형성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가다.

빌보드는 27일(현지시간) 홈페이지 뉴스를 통해 방탄소년단이 정규 3집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로 '빌보드200'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전했다. 18일 발매된 이 앨범은 24일까지 미국에서 13만5000장이 판매됐다. 이 가운데 10만 장은 오프라인 앨범 판매량이다. 빌보드는 '전통적인 앨범 판매량(traditional album sales)'이라고 평했다.

방탄소년단 '빌보드 200' 1위. 사진=빌보드 캡처
방탄소년단 '빌보드 200' 1위. 사진=빌보드 캡처

'빌보드 200'은 디지털음원 판매량 환산 음반 판매량(Track equivalent albums·TEA), 스트리밍 횟수 환산 음반 판매량(Streaming equivalent albums·SEA) 등을 기반으로 미국 내 인기 앨범 순위를 매긴다. 이에 방탄소년단은 전작 '러브 유어셀프 승 '허''로 이 차트에서 세운 한국 가수 최고 기록인 7위를 스스로 경신하게 됐다. 

특히 한국어 앨범으로 차지한 1위라 특기할 만하다. '빌보드 200'에 영어가 아닌 다른 나라 언어로 낸 앨범이 차트에서 정상을 차지한 건 12년 만이다. 2006년 영국 팝페라 그룹 '일디보'가 스페인어, 이탈리아어, 프랑스어 그리고 일부 영어 등으로 부른 노래들을 실은 앨범 '앙코라'로 이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월드뮤직 장르의 앨범 중에서 처음으로 '빌보드 200' 1위를 차지하는 기록도 세웠다. 빌보드는 아시아는 물론 미국 밖의 유럽, 아프리카, 중동 등의 모든 음악을 '월드 뮤직'으로 구분한다. 

이번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 앨범 판매량은 미국을 비롯한 업계가 애초 예상한 것보다 3만여 장 많다. 애초 빌보드는 판매량 10만 장을 예상했다. 그러나 이번 앨범이 1위를 차지할 것이라는 예상은 조심스레 나왔던 게 사실이다.

방탄소년단은 SM, YG, JYP 등 이른바 대형기획사가 아닌 중소형 기획사 출신으로 '팝의 본고장' 미국의 심장을 폭격하면서 K팝 기수가 됐다. 최근 '빌보드 200' 1위라는 K팝 역대 최고 순위 기록,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As)에서 K팝 그룹 최초 단독 공연 등 단지 눈에 보이는 것만으로 방탄소년단이 거둔 쾌거를 설명할 수 없다. 

방탄소년단은 으레 아이돌 그룹이라고 하면 속해 있는 해외파가 없는 '토종' 멤버들만 구성돼 있어서 해외 진출에 대한 주목도가 더 컸다. 특기할 만한 점은 방탄소년단이 처음부터 해외시장을 노리고 만들어진 팀이 아니라는 것이다. 방시혁 빅히트엔터테인먼트 대표 말마따나 K팝 고유 가치를 지키면서, 한국어 노래로 세계인과 교감하며 팬층을 넓혔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방시혁은 팬들과 여러 군데에서 분석한 것을 토대로 방탄소년단이 지난 2015년 4월 발표한 '쩔어'로 해외 팬들이 결집됐고, 지난해 5월 공개한 '불타오르네'로 팬덤이 폭발했으며 작년 10월 선보인 '피 땀 눈물'로 대중성과 보편성을 확보하게 된 것으로 봤다. 
 
무엇보다 K팝 고유의 가치를 지킨 것이 유효했다. 거창한 것이 아니라 90년대 중반부터 K팝 음악은 비주얼적으로 아름답고 음악이 총체적으로 작용하고 퍼포먼스가 멋있었다. 이 고유의 가치를 지키되 흑인 음악을 기반으로 한 방탄소년단의 가치를 두고 멤버들의 자신의 이야기를 진정성 있게 한 게 서구 시장의 진입 장벽을 낮추게 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방탄소년단의 또 다른 특기할 만한 점은 한국어 가사로 된 노래를 통해 세계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는 점. 바로 의미 전달이 안 돼도 해외 팬들이 재미있게 따라 부르는 단어들이 뭐가 있을까라는 고민이 큰 역할을 했다.

또한 방탄소년단이 높게 평가받는 건 대중문화의 성지로 통하는 미국 진출의 포문을 열었다는 점이다. 방탄소년단을 위주로 한 K팝을 선봉장으로 해서 영화, 드라마, 웹툰, 게임 등 한류가 아시아를 넘어 미국으로 위풍당당하게 행진하고 있다. 수준 높은 콘텐츠가 힘이다. 방탄소년단의 미국 진출은 '한류 콘텐츠의 세계화'라는 기대감이 일고 있다.

2009년 걸그룹 '원더걸스'가 '노바디'로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인 '핫100'에서 76위를 차지하면서 미국 진출에 대한 기대감이 일었다. 하지만 미국 현지 문턱은 높았다. 원더걸스는 결국 국내로 유턴을 했다. 

2012년 싸이가 '강남스타일'로 7주 연속 '핫100'에서 2위를 차지하며 미국을 비롯 세계를 뒤흔들었지만 이변에 가까웠다. 이후 미국 진출은 거창하게 말하면 '도전의 역사'였다. 

방탄소년단의 경우는 다르다. 2013년 데뷔한 이 팀은 초창기에 국내보다 해외에서 인기가 더 많았다.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등의 발달로 해외 팬들과 소통이 원활해지면서, 콘텐츠 역시 자연스럽게 소비된 것이다. 

멤버와 팀 전체의 성장 서사가 자연스럽게 쌓이면서 미국을 비롯한 해외 팬들과 유대감이 커졌고, 최근 들어 그 쌓였던 기운이 폭발한 것이다. 해외의 마니아들 사이에서 일방적으로 소비되던 K팝 문화 어법이 방탄소년단을 기점으로 바뀐 것이다. 

가요계에서는 방탄소년단이 영미팝의 트렌드를 잘 좇고 있지만 군무와 평소 모습은 해외 팬들에게 이질적일 수 있다는 평가를 내놓는다. 하지만 SNS 소통을 통해 이질감을 줄이고 자연스럽게 접근한 것이 인기를 얻는데 큰 몫을 한 것이라고 보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해외 팬들과 소통 능력도 탁월했지만 역시 해외 음악시장에서 통할 만한 콘텐츠의 질도 갖고 있었다. '체인스모커스', DJ 스티브 아오키 등 유명 해외 뮤지션과 협업이 가능했던 이유다. 더 반가운 점은 미국 내 한류 콘텐츠가 단타가 아닌 장기적으로 소비될 가능성이 큰 조짐이 곳곳에서 보인다는 것이다.

이제 세계의 관심은 자연스레 방탄소년단의 '핫100' 기록으로 쏠리고 있다. '러브 유어셀프 전 '티어''의 타이틀곡 '페이크 러브'가 몇 위로 진입할 지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다. 방탄소년단은 '핫100'에서 '러브 유어셀프 승 '허''의 타이틀곡 'DNA'로 67위, 같은해 12월 발표한 '마이크 드롭' 리믹스는 28위를 차지했다. 방탄소년단이 싸이를 제치고 K팝 그룹 최고 순위를 기록할 수 있을지 그 기대감은 더욱 커져만 간다.


주목도가 높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