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8 22:05 (수)
소비자 기만하는 ‘뒷광고’ 의뢰 사업자부터 잡는다...홍성국 의원, 표시·광고법 개정안 대표발의
소비자 기만하는 ‘뒷광고’ 의뢰 사업자부터 잡는다...홍성국 의원, 표시·광고법 개정안 대표발의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명 유튜버부터 대형 뉴스 통신사까지 기사·방송형 뒷광고로 소비자 기만
개정안, 금지 표시·광고 유형에 ‘뒷광고’ 명시..의뢰한 사업자도 처벌한다
홍성국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시갑)
홍성국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시갑)

의도적으로 광고임을 숨기는 ‘뒷광고’를 금지 표시·광고 유형으로 명시하고, 이를 의뢰한 사업자를 처벌할 수 있는 근거 법안이 발의됐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홍성국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세종시갑)이 ‘뒷광고’ 의뢰 사업자들을 규제하는 내용의 ‘표시·광고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19일 대표발의했다.

최근 사업자가 언론사 등 미디어에 댓가를 지급하고 기사·방송형태로 광고를 하면서 의도적으로 광고임을 숨기는 기사·방송형‘뒷광고’가 만연하고 있는 상황이다.

실제로 지난해 많은 유명 유튜버 등 인플루언서들이 ‘뒷광고’로 물의를 빚었고, 국내 최대 뉴스 통신사 연합뉴스도 약 2000건의 기사형 광고를 하면서 광고임을 명시하지 않아 제재 처분을 받은 바 있다.

현행법에도 금지 대상 표시·광고의 유형에 ‘뒷광고’유형은 규정돼 있지 않아 이를 의뢰하는 사업자 등을 제재하기에는 한계가 있는 실정이다. 한국광고자율심의기구가 지난해 6806건의 기사형 ‘뒷광고’를 적발했으나, 법적 구속력이 없는 권고수준에 그쳤다.

이에 이번 개정안은 금지 대상 표시·광고의 유형에 ‘의도적으로 소비자가 표시·광고임을 인식하지 못하게 하는 표시·광고’를 명시하고 있다. 개정안이 통과되면 ‘뒷광고’의뢰 사업자는 최대 2년 이하의 징역과 1억 5천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질 수 있다.

홍성국 의원은 “공신력 있는 언론·방송매체의 경우 소비자들이 광고 내용을 의심없이 받아들여 피해가 더 커질 수 있다”며 “현재 규제 사각지대에 있는 뒷광고를 의뢰 사업자부터 규제하여 소비자를 보호해야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홍성국 의원이 대표발의한 이번 개정안에는 강선우, 김경만, 김성주, 박성준, 윤영찬, 윤재갑, 이병훈, 이원욱, 전용기, 정일영, 최혜영 의원이 발의에 참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