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3분기 영업익 첫 3조원대 기록
포스코, 3분기 영업익 첫 3조원대 기록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가 글로벌 철강 수요 증가에 힘입어 창사 이래 첫 3조원대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포스코가 글로벌 철강 수요 증가에 힘입어 창사 이래 첫 3조원대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포스코가 글로벌 철강 수요 증가에 힘입어 창사 이래 첫 3조원대 분기 영업이익을 달성했다.

포스코는 연결 기준 3분기 영업이익이 3조 1100억원으로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해 364.18%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13일 공시했다. 매출은 20조 6100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44.53% 증가했다.

포스코의 분기 영업이익이 3조원을 넘어선 것은 1968년 창사 이래 처음이다.

포스코는 앞서 2분기에도 2조 2000억원의 영업이익을 내며 국제회계기준(IFRS) 실적을 공시한 2010년 이래 첫 분기 2조원대 영업이익을 달성했는데 불과 3개월 만에 다시 영업이익을 9000억가량 늘리며 사상 최대 영업이익 기록을 갈아치웠다.

포스코의 이번 실적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나타난 자동차, 건설 등 주요 전방 산업의 회복이 철강 수요 증대로 이어진 영향이 크다. 견고한 수요 속에 주요 제품의 단가 인상이 특히 수익성 개선 효과를 가져왔다.

전문가들은 원재료인 철광석 가격도 일부 올랐지만 조선용 강판을 포함한 주요 제품의 판매 단가가 오르면서 수익성이 확대됐다고 분석했다.

포스코에서 철강 부문은 전체 매출 가운데 60%가량의 비중을 차지한다. 이에 더해 경쟁 관계인 중국의 철강 감산 기조로 포스코가 반사이익을 누렸다.

철강 외 다른 사업 부문의 실적 개선도 전체적인 실적 상승을 견인했다.

건설·에너지 등을 포함하는 '글로벌인프라 부문'과 케미칼이 속한 '신성장 부문'의 영업이익도 역대 최고 수준이라고 포스코 관계자는 덧붙였다.

업계 내부에선 4분기 실적도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다. 기대를 뛰어넘는 3분기 실적에 4분기 실적 전망치의 상향 조정도 예상된다.

포스코는 오는 25일 3분기 컨퍼런스콜 방식으로 기업설명회를 열어 구체적인 실적을 공개할 예정이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