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사내하청 노동자 자녀에겐 학자금 지원하지 않아”
“포스코, 사내하청 노동자 자녀에겐 학자금 지원하지 않아”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금속노조와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 강은미 정의당 국회의원은 12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사내하청 노동자 자녀 학자금 지원 배제를 비판했다. 금속노조 제공
금속노조와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 강은미 정의당 국회의원은 12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사내하청 노동자 자녀 학자금 지원 배제를 비판했다. 금속노조 제공

포스코가 지난 6월 협력사들과 '협력사 공동근로복지기금'을 만들었으나 사내하청 노동자들의 자녀에게는 학자금을 지원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금속노조와 금속노조 포스코사내하청지회, 강은미 정의당 국회의원은 12일 국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포스코의 협력사공동근로복지기금이 근로자 지위확인소송을 진행 중인 민주노총 조합원과 소송 참여자들의 학자금은 지급을 유보하겠다는 공문을 최근 보내왔다”고 밝혔다.

앞서 포스코와 한국노총 포스코노조, 경제사회노동위원회 등은 지난 6월 24일에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 선언문’에 공동서명하며 포스코 원하청 간 임금격차 및 복리후생 차별을 해소하기 위해 공동으로 실천하기로 했다.

그러나 금속노조에 따르면 지난 9월 16일에 협력사공동근로복지기금은 근로자 지위확인소송을 진행 중인 민주노총 조합원과 소송 참여자 자녀들의 학자금은 지급을 유보하겠다’는 공문을 보냈다.

포스코-협력사 상생발전 공동 선언문에는 포스코 사내하청 직원들의 자녀에게도 유치원부터 대학교까지 자녀 학자금을 실비 지원하기로 했다.

이후에 포스코를 상대로 근로자 지위확인 소송을 진행 중인 사내하청 업체 대명, 동일기업 등 7곳은 자녀 학자금이 배제됐다는 것이 금속노조의 주장이다.

금속노조는 “결국 포스코는 근로자지위확인소송의 포기를 종용하는 것이다. 소송 포기 회유와 협박을 통해 결국 노조의 영향력 감소가 목표”라며 “포스코는 하청 노동자 자녀의 학자금 차별이라는 노동탄압을 중단해야 한다”고 말했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