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3분기 매출 70조원 달성 무난
삼성전자 3분기 매출 70조원 달성 무난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10.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분기 매출 70조원 회사 설립 후 처음
LG전자 매출 18조원 넘어설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3분기에 매출 70조원을 달성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의 분기 매출이 70조원을 넘기는 것은 1969년 회사 설립 이후 처음이다. 

8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삼성전자의 2021년 3분기 실적 컨센서스(증권사 전망치 평균)는 매출 73조9297억원, 영업이익은 15조8311억원을 달성할 것으로 예상됐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0.40%와 28.15% 늘어난 규모다. 

삼성전자의 3분기 실적은 반도체와 스마트폰이 이끌었다는 평가다.  

반도체(DS)에선 메모리 가격 상승과 시스템반도체 실적 개선 등의 영향으로 9조원 후반 또는 10조원대의 영업이익을 달성했을 것으로 보인다. 

메모리반도체는 3분기까지 가격 상승세가 이어졌다. D램 PC향 범용제품(DDR4 8Gb 1Gx8 2133㎒) 고정거래가격(4.10달러)은 2년 만에 4달러대에 진입했으며, 낸드플래시 범용제품(128Gb 16Gx8 MLC) 고정가(4.81달러)도 3년 만의 최고치다. 비메모리 부문에서도 수요 성수기에 진입하면서 출하량이 증가하고, 파운드리 계약 가격도 상승하며 수익성이 대폭 개선됐을 것으로 보인다.

모바일(IM)에도 갤럭시Z 플립3와 Z폴드3 등 폴더블 시리즈가 인기 행진을 이어가면서 3조원 후반대의 영업이익 달성이 무난할 전망이다. 

갤럭시Z 시리즈의 흥행은 디스플레이(DP) 실적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가전(CE)에서는 부품 및 물류비 상승 등의 영향으로 영업이익이 1조원에 못미칠 것이라는 전망이다. 

LG전자는 당초 이날 오후로 예정된 3분기 잠정실적을 발표를 12일로 연기했다. LG전자 측은 "실적 집계에 예상보다 오랜 시간이 걸려 부득이하게 연기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에프앤가이드는 LG전자의 3분기 실적 컨센서스를 매출 18조1660억원, 영업이익은 1조1209억원으로 집계했다. 매출은 분기 기준 역대 최대 수준(MC 제외)이며, 영업이익에서도 지난 분기 충담금 이슈로 인해 무너진 1조원 선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된다.

LG전자의 전통적 강자인 생활가전(H&A)과 TV(HE) 사업에서 해외 시장을 중심으로 프리미엄 제품의 점유율을 높였으며, 특히 TV 시장에서 'LG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TV'의 점유율을 키운 것이 실적 호조를 이끌었다는 분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