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4:09 (목)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 화천대유 '50억 클럽' 6명 실명 공개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 화천대유 '50억 클럽' 6명 실명 공개
  • 김상환 선임기자 (qkfms0124@straightnews.co.kr)
  • 승인 2021.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그리고 언론계 홍모 씨”
"불법 저지른 사람들이 처벌받는 것..여야가 서로 네 것이다, 내 것이다 싸울 일이 아냐"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화천대유 관련 이른바 '50억원 약속 클럽'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박수영 의원이 6일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의 금융위원회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화천대유 관련 이른바 '50억원 약속 클럽' 명단을 공개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 박수영 국회의원(부산 남구갑)이 6일 열린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대장동 개발 시행사 화천대유가 로비 자금을 뿌렸다고 세간에 나돌았던 이른바 '50억 원 클럽'이라며 6명의 실명을 공개하고 나서 정치권에 큰 파문이 예상된다.

박수영 의원은 이날 금융위원회를 상대로 열린 정무위 국정감사에서 "정영학 회계사의 녹취록과 복수 제보에 의하면 김만배 씨(화천대유 대주주)와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정영학 대화에서 50억 원씩 주기로 한 6명이 나온다"고 말했다.

이어 "녹취록에 '50억 원 약속 그룹'이라고 언급된 분들로 권순일, 박영수, 곽상도, 김수남, 최재경 그리고 홍모 씨"라고 밝혔다.

박 의원이 거명한 이들은 권순일 전 대법관, 박영수 전 특검, 곽상도 의원, 김수남 전 검찰총장, 최재경 전 청와대 민정수석 등을 말하는 것이며, 익명으로 언급된 홍모 씨는 언론사 사주로 알려졌다.

이어 박 의원은 "50억 원은 아니지만 성남시의회 의장과 시의원에게도 로비 자금이 뿌려졌다는 내용도 있다"고 밝혔다.

이날 화천대유의 50억 원 약속 그룹을 공개한 박 의원은 "우리 국민이 원하는 것은 대장동 게이트 실체가 한 점 의혹 없이 투명하게 밝혀지고, 불법 저지른 사람들이 처벌받는 것"이라며 "여야가 서로 네 것이다, 내 것이다 싸울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앞서 화천대유 관계사인 ‘천화동인 5호’ 소유주이며 민간사업자 쪽 핵심 인물인 정영학 회계사는 검찰에 금품 로비 의혹 등이 담긴 관련자 녹취록을 제출한 바 있다. 녹취록 내용 일부는 정치권에도 전달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