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용기 의원, 윤석열 후보의 ‘주택청약통장' 관련 발언 맹비난
전용기 의원, 윤석열 후보의 ‘주택청약통장' 관련 발언 맹비난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약통장과 부동산에 대한 무지 드러내"
전용기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전용기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후보의 발언들이 연거푸 구설수에 오르고 있다. 

이재명 열린캠프 대변인인 전용기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비례대표)은 지난 24일 논평을 통해 전날 열린 국민의힘 2차 토론회에서 윤석열 후보의 ‘주택청약통장, 저는 집이 없어서 만들어보지는 못 했습니다’라는 발언은 단순한 말실수가 아닌, 청약통장과 부동산에 대한 무지를 드러낸 것이라고 평가하고 나섰다.
 
전용기 의원은 “윤석열 후보는 군복무자에게 민간주택 청약가점 5점을 부여하겠다는 정책도 발표한 바 있다”고 밝힌뒤 “하지만 윤석열 후보가 정작 청약통장 의미도 모르는데 전·월세로 고통받으며 대출문제로 걱정하는 서민들의 심정을 알기나 할까”라고 의문을 제기했다.
 
이어 “이 같은 윤석열 후보의 관점과 태도는 한 마디로 ‘노답’ ”이라면서 “현실을 정확히 알아야 올바른 진단과 대안이 나오기 마련인데, 윤석열 후보의 답변을 보면 국민적 불만에 대한 공감은커녕 최소한의 객관적 현실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특히 “아무리 베끼고, 살붙이는 급조된 공약을 내놓더라도 내용을 읽어보긴 하는가 묻지 않을 수 없다. 현실에 대한 무지, 잘못된 전제는 엉뚱하고 위험한 발상을 낳는 법”이라며 “윤석열 후보가 그토록 국민의 지지를 불러대도 국민들이 공감하지 않는 이유, 응답하지 않는 이유는 여기에 있을 것이다. 윤석열 후보는 신뢰할 수 없기 때문”이라고 했다. 
 
더욱이 “윤석열 후보의 무지도 문제지만 리더십도 충격적이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최근 아들의 무면허 운전 및 음주 측정 거부, 경찰관 폭행 사건으로 수차례 사의를 표명했으나, 윤석열 후보가 이를 반려했다고 한다”면서 “이는 ‘자기 사람 챙기기’에 급급한 행태이자, 국민을 우롱하는 처사다. 즉각 사표를 수리할 것을 촉구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후보는 인정을 들어 큰 문제가 아니라고 볼지 모르겠지만 정치인에 자녀 문제가 별거 아니라는 건 말도 안 된다”며 “윤석열 후보가 그리 자랑하던 공정과 상식이 이런 거였는가. 정치는 모르고 눈치도 없으니 국민은 치가 떨린다”고 개탄했다.

아울러 전용기 의원은 “수신제가 치국평천하(修身齊家治國平天下)라는 말이 있듯이 윤석열 후보는 수신제가부터 하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