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라에선 아파트 받고, 기숙사 입주한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2,175명
나라에선 아파트 받고, 기숙사 입주한 혁신도시 공공기관 직원 2,175명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0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 기숙사 거주 직원 7,768명 중 2,175명 특공 당첨자
전남 혁신도시 649명으로 가장 많고, 강원 421명, 대구 306명, 경남 227명, 부산 163명, 울산 158명, 경북 102명, 충북 78명 순
송언석 의원 “혁신도시 특별공급 아파트 받은 공공기관 직원은 기숙사 입주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조치 취해야”
송언석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시)
송언석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시)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직원 2,175명이 특별공급 아파트를 당첨 받고 실거주하지 않은 채 기숙사에서 거주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송언석 국회의원(국민의힘, 경북 김천시)이 24일 공공기관들과 한국부동산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혁신도시로 이전한 60곳의 공공기관이 기숙사를 운영 중이며, 해당 기숙사에 입주한 직원 7,769명 중 2,175명이 특별공급 아파트 청약 당첨자인 것으로 확인됐다. 기숙사에 입주한 직원 4명 중 1명이 특별공급 아파트를 당첨 받은 셈이다.

혁신도시별로 보면, 기숙사에 거주 중인 특별공급 아파트 당첨자는 전남이 한국전력공사 252명 등 649명으로 가장 많았고, 강원도가 국민건강보험공단 141명 등 421명, 대구시가 신용보증기금 159명 등 306명, 경남이  한국토지주택공사 119명 등 227명, 부산이 한국주택금융공사 38명 등 163명, 울산이 근로복지공단 54명 등 158명, 경북이 한국도로공사 76명 등 102명, 충북이 정보통신정책연구원 26명 등 78명, 전북이 한국전기안전공사 39명 등 69명 순으로 나타났다.
 
한편, 이번 분석은 혁신도시로 이전한 공공기관 112곳 가운데, 국회 자료요구가 가능한 공공기관 76곳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나머지 공공기관 36곳까지 조사하면 특별공급 아파트를 당첨 받고 기숙사에 거주하는 공공기관 직원들의 수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송언석 의원은 “특별공급의 기회가 없는 신규 직원을 위한 기숙사에 특별공급 아파트를 분양받은 직원이 입주하는 것은 청년들의 기회를 빼앗아 자신들의 배를 불리는 이기적인 행태”라며 “정부는 혁신도시 특별공급 아파트를 받은 공공기관 직원이 기숙사에 입주하지 못하도록 강력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