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임학회 "엔씨 김택진, 국감서 확률 아이템 규명해야"
게임학회 "엔씨 김택진, 국감서 확률 아이템 규명해야"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게임학회
게임학회

한국게임학회가 10월 국정감사에서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를 증인으로 채택해 확률형 아이템 문제를 철저하게 규명해야 한다고 23일 촉구했다.

게임학회는 이날 성명에서 "국내 대표 게임사인 엔씨소프트가 확률형 아이템에서 최대의 수혜자이자 논란의 당사자"라며 "이번 국감을 통해 국내의 대표적인 게임회사인 엔씨의 태도와 입장에 변화가 있는 것인지, 있다면 대안이 무엇인지를 분명히 밝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학회는 "김택진 대표의 고액연봉과 상여금, 주식배당금 문제, 부인과 동생이 경영진에 참여하고 있는 가족경영의 문제 등에 대한 입장을 분명하게 물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학회는 "이번 국감을 계기로 확률형 아이템 문제 해결에 대한 국민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이를 토대로 국회에 계류된 '게임 법 개정안'을 조기 통과시켜야 한다"며 "게임 법 개정안에 들어 있는 확률형 아이템 공개에 대한 법제화는 게임 생태계의 건전화, 게임 이용자의 신뢰 회복 노력의 시작"이라고 덧붙였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