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화학 신학철, 글로벌 창의인재 발굴 나서
LG화학 신학철, 글로벌 창의인재 발굴 나서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

 

LG화학이 미국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반의 신성장 동력을 함께 키워갈 글로벌 인재 확보에 나섰다.

LG화학은 지난 주말 미국 뉴저지주 티넥 메리어트 호텔에서 채용행사 'BC(Business & Campus)투어'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신학철 부회장과 CTO(최고기술책임자) 유지영 부사장, CHO(최고인사책임자) 김성민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미국 매사추세츠공과대(MIT), 조지아공과대, 코넬대 등 10여 개 대학과 연구소의 석·박사 및 학부생 40여명이 초청됐다. 참석자들은 친환경·바이오 소재, 배터리 소재, 신약 개발 등 LG화학이 신성장 동력으로 삼는 분야 전공자들이 다수였다.

신학철 부회장은 "LG화학은 세계 7대 화학기업으로 글로벌 톱10 중 유일하게 2019년 대비 매출과 영업이익이 증가했고 코로나 이후 기업 가치가 상승한 글로벌 100대 기업에 선정되기도 했다"며 "팬데믹이라는 역사적 변곡점 속에서도 유례없는 상승 모멘텀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여러분과 같은 최고의 인재들이 모여 치열하게 미래를 준비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재의 성과에 안주하지 않고 우리와 지구의 더 나은 미래를 만들기 위해 창사 이래 가장 역동적이고 혁신적인 변화를 추진 중"이라며 "자유롭고 창의적인 인재들이 마음껏 도전하고, 그 성과를 함께 나눌 수 있는 최고의 직장으로 만들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