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이후 韓기업 해외 의존도 심화"
"코로나19 이후 韓기업 해외 의존도 심화"
  • 김세헌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리나라 주요 기업의 올해 상반기 매출액이 코로나19 사태 이전보다 성장했지만, 내수 회복이 비교적 더딘 탓에 해외 시장 의존도는 더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이 국내 매출액 상위 100대 기업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총 매출액은 723조6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674조1000억원)에 비해 49조5000억원 늘었지만 이중 국내 매출 증가분은 3조1000억원(6.3%)에 불과했다. 나머지 46조4000억원(93.7%)은 모두 해외 시장에서 발생한 매출이었다. 

올해 상반기 100대 기업의 해외 매출액은 397조3000억원으로 코로나19 직전인 2019년 상반기(350조9000억원) 대비 13.2% 증가했다. 국내 매출액(326조3000억원)은 2019년(323조2000억원)에 비해 1.0% 늘어났다.

이에 전체 매출액 대비 해외 매출액 비중을 의미하는 해외시장 의존도도 52.1%에서 올해 54.9%로 2.8%포인트 증가했다.

한경연은 상위 기업을 제외한 상당수 기업이 특히 내수 시장에서 여전히 코로나19 사태의 충격으로부터 벗어나지 못하면서 국내 매출의 양극화가 심화됐다고 분석했다. 

매출액 상위 20개 기업의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액 합계는 148조1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131조원) 대비 13.1% 증가한 반면, 하위 80개 기업의 국내 매출액 합계는 7.3% 감소한 178조2000억원으로 집계됐다.

같은 기간 100대 기업의 매출액 5분위 배율(매출액 상위 20%와 하위 20% 간 평균 매출액 비율)은 10.7배에서 11.3배로 늘었다.

해외 시장에서는 지난해 연말 이후 코로나19 백신 접종이 본격화됐던 미국과 유럽에서 매출액 증가세를 보였다.

10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미주 지역 매출액은 127조8000억원으로 2019년 상반기(103조8000억원) 대비 23.1% 증가했다. 유럽 지역 매출액은 63조6000억원에서 80조1000억원으로 25.9% 증가했다.

반대로 백신 접종이 상대적으로 더디게 진행되고 있는 아시아 지역의 매출액은 1.6% 증가하는 데 머물렀다.

업종별로는 의약·의료, 전기·전자, 운수·장비 등 6개 업종의 올해 상반기 해외 매출이 2019년에 비해 성장했다. 

의약·의료 업종은 코로나19 진단 키트 수요 급증 등으로 국내 매출은 23.4%, 해외 매출은 약 12배로 늘었고, 전기·전자 업종은 모바일·PC·반도체 등의 수요가 늘며 국내와 해외 매출이 각각 19.6%와 19.0% 증가했다.

운수·장비 업종은 현대차·기아의 신차 출시 효과에 힘입어 국내 매출은 13.1%, 해외매출은 10.6% 늘었다.

반면 기계, 조선, 서비스 등 3개 업종은 매출액이 모두 감소했다. 기계 업종은 중국 건설 경기 부진으로 2019년 상반기에 비해 국내와 해외 매출이 각각 22.7%와 36.4% 감소했고, 선박 수주가 매출로 이어지기까지 2년가량 걸리는 조선 업종도 국내 매출은 22.2%, 해외 매출은 75.6% 줄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