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연준, 기준금리 동결...곧 테이퍼링 시작
미 연준, 기준금리 동결...곧 테이퍼링 시작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금리인상 시기 다소 빨라질 수도

 

제롬 파월 연준 의장사진=연합뉴스
제롬 파월 연준 의장 사진=연합뉴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2일(현지시간) 현재의 기준금리를 동결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곧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혀 향후 금리인상 시기가 다소 빨라질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연준은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이번 FOMC에서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현재의 0.00∼0.25%로 동결하기로 했다. 연준은 또 "(물가·고용에서의) 진전이 예상대로 광범위하게 계속된다면 위원회는 자산매입 속도 완화가 곧 정당화될 수 있을 것이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연준은 장기금리 억제를 위해 매달 1200억 달러 규모의 채권을 매입하고 있다. 이러한 자산매입의 규모를 조만간 줄이기 시작할 수 있다는 뜻이다.

연준은 별도로 공개한 점도표(dot plot)를 통해 18명의 FOMC 위원 중 절반인 9명이 2022년 중 금리 인상을 예상했다고 밝혔다. 점도표란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