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코로나19 확산세 비상
추석연휴, 코로나19 확산세 비상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9.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1일, 신규확진 1729명...나흘 연속 요일 최다

수도권 확산세 거세...추석 연휴로 전국 확산 촉각

추석 연휴를 맞아 코로나19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재확산 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추석 당일인 21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수가 1729명, 누적 28만9263명으로 집계됐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이날 확진자 수는 전날(1605명)보다 124명 늘어난 것으로 월요일 확진자(화요일 발표)로는 국내 코로나19 사태 이후 최다 기록이다.

직전 최다는 지난 6일의 1597명으로 2주만에 132명이나 많은 신기록을 나타냈다.

통상 주말과 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줄면서 확진자도 큰 폭으로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는 가운데,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세가 지속하면서 월요일 기준 최다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연휴 시작인 지난주 금요일부터 토요일, 일요일에 이어 나흘 연속 '요일 최다' 기록을 이어가 확산세가 더 커지는 기조를 보인다는 점이다.

수도권 확산세가 큰 가운데 고향을 방문하는 이들이 늘어나 전국적 재확산이 이어지지 않을 지 당국이 긴장의 끈을 당기고 있다.

두달 반이 넘게 이어지고 있는 4차 대유행은 추석 직전 1차 접종 전국민 70% 달성이 무색하게 무마될 조짐이 보이지 않는 상황이다.

하루 확진자수는 지난 7월 7일 1211명을 기록한 이후 77일 연속 네 자릿수를 이어가고 있다.

20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선별진료소 모습(제공=연합뉴스)
20일 오전 서울역 코로나19선별진료소 모습(제공=연합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