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캠프 "김기현·윤창현·장기표, 대장동 개발사업 허위사실 유포"..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이재명 캠프 "김기현·윤창현·장기표, 대장동 개발사업 허위사실 유포"..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
  • 이제항 선임기자 (hang5247@hanmail.net)
  • 승인 2021.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당선방해 목적으로 진위여부 확인 안 된 허위사실 공표…"명예훼손"
법률지원단, “국민의 힘 소속 의원, 조직적 공모 및 허위사실 유포 행위로 발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의 공식 선거캠프인 열린캠프 법률지원단은 19일 오후 7시 이같은 내용을 담은 고발장 3건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하고 있다. (사진=이재명 열린캠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의 공식 선거캠프인 열린캠프 법률지원단은 19일 오후 7시, 김기현, 윤창현, 장기표씨에 대한 고발장 3건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제출하고 있다. (사진=이재명 열린캠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의 공식 선거캠프인 열린캠프가 19일 오후 7시 김기현 원내대표와 윤창현 의원, 장기표 전 대선 경선 예비후보 등 ‘국민의힘 3인방’을 서울중앙지검에 19일 고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를 당선되지 못하게 할 목적으로 ‘대장동 개발사업’과 관련한 허위 사실을 반복적으로 공표하는 등 공직선거법과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 등에 관한 법률(이하 정보통신망법)을 위반한 혐의다. 

법률지원단은 “이들 3명이 이 후보의 당선을 방해할 목적으로 진위 여부가 확정되지 않은 사실을 사실인 것처럼 공표한 것으로 판단했다”라며 고발 이유를 설명했다.

김 원내 대표는 지난 16일 국회에서 가진 TF 회의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기획한 핵심자는 A씨로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영전해 이재명 캠프서 활동 중”이라는 허위 사실을 유포한 것은 물론 “한마디로 비리와 특혜, 특권과 반칙의 종합 백화점이자 권력형 종합비리세트”라고 발언하는 등 수차례에 걸쳐 이 후보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이유로 고발을 당하게 됐다. 

윤창현 의원은 지난 17일 한 공중파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이재명 후보가 ㈜화천대유 자산관리를 실질적으로 차명으로 소유하면서 대장동 개발사업을 불법적으로 진행했고 부당한 이득을 취득했다”는 내용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다.

장기표 전 후보는 지난 12일 국회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 후보의 아들이 화천대유 계열사 중 하나인 천하동인1호에 현재 재직 중”이라는 허위 사실을 유포했다가 고발됐다.

열린캠프 법률지원단은 “이들의 행위가 국민의 힘 소속 의원들의 조직적 공모 및 허위사실 유포 행위로 발전하고 있는 만큼 더 이상 이러한 상황을 두고 볼 수 없어 부득이하게 고발 조치를 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의 공식 선거캠프인 열린캠프 법률지원단은 19일 오후 7시,  김기현, 윤창현, 장기표에 대한 고발장 3건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접수하고 있다.(사진=이재명 열린캠프 법률지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후보의 공식 선거캠프인 열린캠프 법률지원단은 19일 오후 7시, 김기현, 윤창현, 장기표씨에 대한 고발장 3건을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접수하고 있다.(사진=이재명 열린캠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