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손준성 누가 임명?..강도 누가 낳았나 같은 한심한 질문”
추미애, “손준성 누가 임명?..강도 누가 낳았나 같은 한심한 질문”
  • 김상환 선임기자 (qkfms0124@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9.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손준성, 윤석열 엄호 성명서 주도했거나 가장 열렬히 반대”
“민주당 대선 후보도 동조..안팎으로 좌우로 협공을 받아가며 尹 징계위 구성”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선 경선 후보가 16일 오전 광주시의회에서 기자회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추미애 경선후보는 16일 이른바 '검찰 고발 사주' 의혹 관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총장으로서 조직을 사유화해 정치에 노골적으로 개입한 윤석열의 난에 그 하수 손준성 검사(당시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를 누가 임명했느냐 하는 것은 문제의 본질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추 후보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전하며 "마치 강도를 잡았는데 강도의 범행이 초범인지 상습범인지, 피해 규모가 얼마나 되는지 수사에 집중하지 못하도록 그 강도를 누가 낳았느냐를 캐묻는 것과 같이 한심한 질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손 검사로 어그로를 끌어 자신의 죄를 회피하려는 것이 윤 전 총장의 잔꾀인데, 민주당 대선 후보가 동조하는 것은 대단히 어리석은 일"이라며 같은당 경쟁후보에게도 화살을 돌렸다.

또한 "조국 전 장관이 찾아낸 손 검사가 만든 것으로 추정되는 윤 전 총장을 엄호하기 위해 (추미애) 장관을 규탄하는 연서명부의 맨 앞에는 손 검사 이름 석 자가 들어가 있다"며 “가나다 순도 아닌데 서명자 맨 앞에 있는 것은 이런 집단행동을 주도했거나 가장 열렬히 반대했어야 하는 입장인 것”이라고 꼬집었다.

추미애 후보는 "윤 전 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가 부당하다며 장관을 규탄하는 문건이 작성된 지난해 11월26일에는 제가 판사 사찰 문건에 대해 대검 감찰부에 수사를 의뢰한 날이기도 하다"며 “그 무렵 당은 시중의 여론이라며 장관에 대한 해임건의를 하기도 했다”고 되짚었다.

그러면서 “이렇게 안팎으로 좌우로 협공을 받아가며 징계위를 구성해야 했다”고 토로하며 "이래도 윤석열의 난의 심각성을 모르시겠냐"고 덧붙였다.

앞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지난해 11월 26일 당시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징계 청구와 직무 집행 정지를 지시한 데 대해 대검 중간 간부 27명이 반발한 성명서에 검찰 청부 고발 의혹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이름이 맨 앞에 적혀 있는 것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공개했다.

조 전 장관이 올린 성명서에는 '검찰총장에 대한 11. 24. 징계 청구와 직무집행정지는 적법 절차를 따르지 않고 충분한 진상 확인 과정도 없이 이루어진 것으로 위법, 부당합니다. 이는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은 물론이고, 검찰개혁, 나아가 소중하게 지켜온 대한민국의 법치주의 원칙을 크게 훼손하는 것이기도 합니다'란 내용이 적혀 있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지난해 11월 26일 대검 중간 간부 27명 명의의 성명서로,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이름이 맨 앞에 적혀 있다.(조국 페이스북 캡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16일 페이스북에 올린 지난해 11월 26일 대검 중간 간부 27명 명의의 성명서로,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의 핵심 당사자로 지목된 손준성 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이름이 맨 앞에 적혀 있다.(조국 페이스북 캡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