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1:57 (목)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 별세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9.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년 86, 교인 80만명 세계 최대 교회 키워내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여의도순복음교회 설립자 조용기 목사가 14일 오전 7시13분께 서울대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86세.

조 목사는 지난해 7월 뇌출혈로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에서 수술을 받고, 서울대병원으로 옮겨 입원 치료를 해왔다. 부인 김성혜 한세대 총장은 지난 2월 세상을 떠났다. 

조 목사는 1958년 서울 은평구 대조동에 설립한 천막교회를 지금의 교인 수 80만여명에 이르는 세계 최대 교회로 키워냈다.

1936년 경남 울산에서 5남4녀 중 맏이로 태어난 고인은 고교 2학년 때 폐결핵으로 죽음의 고비를 넘기던 당시 병문안 온 누나의 친구를 통해 기독교 신앙을 받아들였다. 1956년 순복음신학교에 입학해 같은 학교에서 만난 최자실(1915~89) 전도사와 함께 대조동 공동묘지 근처에서 신자 5명으로 공동 목회를 시작했다. 천막교회 신자가 불어나자 1962년 서울 서대문에서 여의도순복음교회의 전신인 순복음중앙교회를 개척했다. 교인 수가 급증하자 1968년 당시 모래벌판이던 서울 여의도의 약 1만㎡(3000여평) 부지에 교회를 세워 1973년 입당했다. 조 목사는 1965년 김성혜씨와 결혼해 3남을 두었다.

조 목사는 여의도순복음교회에서도 성장을 이어갔다. 여의도순복음교회는 1979년 신자 수 10만명, 1981년 20만명, 1984년 40만명, 1992년 70만명을 잇따라 돌파하며 세계 최대 교회로 자리매김했다.

조 목사는 예수를 믿으면 영혼 구원, 부자 되는 물질 축복, 건강 축복까지 받는다는 ‘3박자 구원론’으로 많은 신자를 모았다. 조 목사는  서울 지역을 20개 구역으로 분할한 후 평신도 여성들을 구역장으로 임명하고 교육시켜 구역 모임을 이끌게 햏고, 이것이 신자 증가에 큰 영향을 미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