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로사' 쿠팡 노동자 유족, 靑에 노동실태 개선 요청
'과로사' 쿠팡 노동자 유족, 靑에 노동실태 개선 요청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 주최로 열린 쿠팡 과로사 재발방지 대책마련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돌입 기자회견에서 고 장덕준 씨의 유가족이 쿠팡 물류센터 근로여건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7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 주최로 열린 쿠팡 과로사 재발방지 대책마련 촉구 청와대 국민청원 돌입 기자회견에서 고 장덕준 씨의 유가족이 쿠팡 물류센터 근로여건 합의문을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야간 근무를 한 뒤 숨진 쿠팡 노동자 고(故) 장덕준 씨의 유가족이 쿠팡에 재발 방지 대책을 촉구하며 청와대 국민청원을 제기했다.

택배노동자과로사대책위(대책위)와 장덕준 씨의 유족 측은 7일 민주노총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쿠팡은 1년이 다 되도록 제대로 된 사과와 재발 방지 대책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장씨의 어머니는 "아들의 죽음 이후 더는 과로사가 없도록 회사에 재발 방지 대책을 요구해왔지만 쿠팡은 자신들이 제안한 대책마저도 번복하며 유족과 대책위를 기만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정부가 나서서 쿠팡의 야간노동과 열악한 근로조건을 개선할 법 제도를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대책위에 따르면 1년 4개월간 칠곡 물류센터에서 일했던 장씨는 지난해 10월 12일 심야 근무를 마치고 귀가한 뒤 자택에서 쓰러져 숨졌다. 근로복지공단은 올해 2월 장씨의 죽음을 업무와 관련성이 있다고 보고 산업재해로 인정했다.

대책위는 올해 7월 쿠팡 측이 물류센터 근로 여건 개선 등 내용이 담긴 합의문을 제시했다가 안을 파기하고는 아직 책임 있는 연락이 없다고 주장했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