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연일 윤석열 맹공...""정치검찰과 정치세력의 공생 관계"
민주당, 연일 윤석열 맹공...""정치검찰과 정치세력의 공생 관계"
  • 차정준 선임기자 (cc6311@naver.com)
  • 승인 2021.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용빈 대변인, " 마타도어 공작정치의 민낯"
"오세훈 시장 옹호, 적법한 수사를 과잉 수사로 몰아가"
이용빈 의원(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광주 광산갑) / 사진=의원실 제공
이용빈 의원(더불어민주당 대변인, 광주 광산갑) / 사진=의원실 제공

더불어민주당이 '고발 사주' 의혹이 불거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수사를 받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를 옹호한 국민의힘을 강도높게 비난했다.

이용빈 민주당 대변인(광주 광산갑)은 7일 브리핑을 통해 "이번 고발 사주 의혹은 야권발 제보로 폭로된 마타도어 공작정치의 민낯을 여실히 보여준 사건"이라며 포문을 열었다.

이 대변인은 "지난 총선을 앞두고, 윤 총장을 적극 비호하며 최강욱·황희석을 맹렬히 비판했던 미래통합당에 김웅 의원을 통해 최강욱·황희석·유시민이 적시된 고발장이 전달된 점도, 이후 미래통합당의 고발장과 김의원이 전달한 고발장이 거의 같다는 점 역시 간과할 수 없는 대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는 검찰총장시절 무리한 월성 원전 수사를 벌여 국민들로부터 검찰쿠데타라는 질타를 받았지만, 정치적으로는 대선 후보를 차지하는 효과를 냈다"며 "권력의 편에서 법을 도구삼아 겁박했던 정치검찰이 어떻게 판을 짜고, 정치세력과 결탁하는지 낱낱이 알 수 있게 됐다"고 성토했다.

이 대변인은 아울러 최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수사를 받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과 국민의힘 에 대해서도 "본인들의 허물을 덮기 위해 적법한 수사를 과잉 수사, 불법 수사로 몰아가는 것이냐"고 물었다.

이 대변인은 "국민의힘은 대변인 논평을 통해 불법 수사, 무분별한 파헤치기식 수사로 불순한 의도가 의심된다며 (오세훈 시장을) 옹호하고 나섰다"며 "국민의힘은  오세훈 서울시장에 대한 성실한 조사와 윤석열 후보의 청탁고발 사건의 진상규명에 책임을 다하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