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1:57 (목)
[스트레이트 말말말] 홍준표 "대선 투표를 우리끼리만 하나?"
[스트레이트 말말말] 홍준표 "대선 투표를 우리끼리만 하나?"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대선 투표를 우리끼리만 하나?"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31일 페이스북에 "호남에서 지지가 올라 간다고 역선택 운운 한다면 그간 당이 한 '호남 동행'은 전부 거짓된 행동인가"라며, 대통령선거 경선 여론조사에서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 논의를 놓고 "참 어이가 없는 논쟁"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호남 공약도 세우고 호남의 저희 당 거부정서를 후보 개인에 대한 호감도로 바꾸면서 지지율이 올라가니, 이젠 역선택 운운하며 경선 여론조사에서 호남을 제외하자고 하는 못된 사람들도 있다"며 "대선 투표를 우리끼리만 하나? 대선이 당 대표 뽑는 선거인가?"라고 물었다.

이어 "이미 경선준비위원회에서 확정하고 최고위원회에서 추인한 경선룰을 후보자 전원의 동의 없이, 새로 구성된 당 경선위에서 일부의 농간으로 이를 뒤집을려고 한다면 경선판을 깨고 대선판을 망치려는 이적행위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홍 의원은 "눈에 보이는 뻔한 행동들은 그만 하라"며 "정권교체를 염원하는 국민들이 두 눈 부릅뜨고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웅 "정홍원, 공정성 잃어…사퇴해야"

유승민 캠프 대변인인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30일 YTN라디오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윤석열 후보를 미리 만났고 윤석열 후보에 대한 지지의사도 표명했다”며 공정성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며 정홍원 선거관리위원장의 사퇴를 촉구했다.

김 의원은 “정 선거관리위원장이 되자마자 가장 먼저 한 일이 특정 선관위원을 사퇴시킨 일이다. 경선준비위원회(이하 경준위)가 어렵사리 만들어놓았던 결론을 다 뒤집겠다고 엄포를 놓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서병수 경준위원장에 대해선 동생 서범수 의원이 이 대표 비서실장이라는 이유만으로 공정하지 않다고 공격했다”면서 “정홍원 선관위원장은 이 정도로 공정성에 문제가 제기가 되고 있다면 용퇴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양이원영 "윤희숙, 사과는 안보이고 사퇴 동의 여부만 화제가 되고 있어"

모친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더불어민주당에서 제명됐다가 이후 수사를 통해 무혐의 처분을 받은 양이원영 비례대표 의원이  31일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의 인터뷰에서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에 대해 “아직 사과도 제대로 안하신 것 같다”고 평가했다.

양이 의원은 “윤희숙 의원님께서는 사실 사과와 송구스러운 마음이 먼저지 않냐, 그리고 성실하게 조사를 받는 게 먼저지 않냐 생각을 했는데 난데없이 의원직 사퇴를 이렇게 들고 나오시니까 도대체 뭐가 있길래 이러시나. 무엇을 위해. 그러니까 그 본질이 지금 사라졌다”고도 말했다. 윤 의원 사과는 안보이고 사퇴 동의 여부만 화제가 되고 있다는 것이다.

양이 의원은 “국회의원이 사퇴를 하는 게 책임 있는 정치인의 모습이냐. 만약에 의혹이 있으면 그거를 정정당당하게 해명하고 밝히고 하는 게 맞지 않느냐”며 “정치인이 왜 되는지에 대해서 여쭤보고 싶다”고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