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4:15 (목)
[스트레이트 말말말] 정청래 "홍준표, 청와대에 들어갈 뜻이 없는 것 같다"
[스트레이트 말말말] 정청래 "홍준표, 청와대에 들어갈 뜻이 없는 것 같다"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8.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청래 "홍준표, 청와대에 들어갈 뜻이 없는 것 같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에 청와대 앞 1인시위를 펼친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경선 후보에게 "청와대에 들어갈 뜻이 없는 것 같다"고 비꼬았다.

정 의원은  홍 의원이 이날 '언론중재법' 강행처리에 반대한다며 청와대 앞 1위 피켓시위를 한 사실을 지적하고, "청와대 앞에서 삭발 단식, 피케팅한 사람들은 죄다 청와대에서 멀어졌다"며 "황교안, 청와대 앞에서 가장 시끄럽게 떠들었던 어느 목사를 생각해 보라"고 했다.

이어 "청와대 앞에서 시끄럽게 떠들면 청와대 앞까지만 가고 청와대 안에는 못 들어가는 징크스가 있다"며 "그 업을 쌓지 말기 바란다"고 권했다.

아울러 정 의원은 "가짜 뉴스 피해 구제법이 왜 필요한지 잘 아는 분께서 왜 이러시냐"며 홍 의원도 편파적 보도에 따른 피해자가 아니냐며 "이럴 때 화끈하게 찬성하라"며 그래야 청와대 안으로 들어갈 기회라도 얻을 것이라고 주문했다.

■유승민  "윤석열측 '역선택 방지' 요구는 정권교체 포기행위"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29일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경선 여론조사에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자고 하는 것을 두고 "어느 수험생이 자기 입맛대로 시험 문제를 바꾼다는 말인가"라고 비판했다.

유 전 의원은 특히 윤 전 총장이 지난 23일 당 선거관리위원회 위원장에 선임된 정홍원 전 국무총리를 이달 초에 만난데 대해서도 문제를 제기하며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는 것은 정권교체를 포기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유 전 의원은 "대선후보 경선은 당 대표를 뽑는 선거가 아니다"라며 "민주당 후보가 싫어서 국민의힘 후보를 찍겠다는 무당층, 중도층 등이 있는데 왜 그분들을 여론조사에서 배제하나"라고 반문했다.

유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을 향해 "무엇이 두려워 시대착오적 역선택 방지를 주장하는가"라며 "중도와 진보까지 아우르는 압도적 정권교체를 말하던 분이 확장성이 가장 작게 나오니 이러는 거 아닌가"라고 말했다.

■이준석 "윤석열, 대중정치인 면모 있어... 행보·캠프 구성은 아쉬워"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는 29일 당내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 "대중 정치인으로서의 면모가 있다"면서 "후보의 행보나 캠프 구성은 이와 다른 모양새로 되고 있는 것 같아서 솔직히 아쉽고 미진하다"고 평가했다.

이 대표는 지난 23일 사전 녹화돼 이날 공개된 지역 민방 9개사 특별대담에서 "윤석열 후보는 대한민국 어느 지역을 가서 손 흔들어도 화답해주는 분들이 있을 거다"며 "그 강점을 살렸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이 대표는 대선 경선 시작 전 대표와 일부 대권주자들 간 갈등이 불거진 것과 관련해 "이준석이란 사람이 다소 언론 노출이 많고 관심을 많이 받다 보니 저랑 설전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고 판단하)는 후보가 있는 것 같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