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1:57 (목)
[스트레이트 말말말] 김영배 "임차인이라 큰소리치던 윤희숙은 어디가고..."
[스트레이트 말말말] 김영배 "임차인이라 큰소리치던 윤희숙은 어디가고..."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8.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영배 "임차인이라 큰소리치던 윤희숙은 어디가고..." 

국민의힘 윤희숙 의원이 국민권익위원회 조사에서 부동산 관련 불법 의혹이 제기돼 의원직 사퇴 및 대선 불출마 의사를 밝힌 가운데, 여권은 국민 기만 행위라며 공세를 이어가고 있다.

민주당 김영배 최고위원은 “임차인이라고 큰소리치던 윤희숙은 어디로가고 경자유전 원칙 어긴 탐욕스런 집안의 딸만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쌀 7가마니를 소작 준다는 정황이 밝혀졌다. 본인 행위가 아니라서 소명된다는 국민의힘 지도부의 해명은 정말 안쓰럽기까지 하다”면서 “윤 의원은 여당 의원 토지매입에 대해 ‘여권 비리’라고 했던 페이스북 글부터 지우길 바란다. 여당 의원들의 정신과 몸의 상태가 걱정된다던 잣대 그대로 조사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진애 “윤희숙, 우쭈쭈해주니 세상이 그리 만만해 보이나”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부친의 농지법 위반 의혹으로 사퇴하면서 이준석 대표가 눈물을 보인 것에 대해 김진애 전 열린민주당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윤희숙 자진사퇴가 무슨 당대표가 눈물 흘릴 일이냐”이라고 비난했다.

김 전 의원은 “이준석 당대표의 눈물 흘리기가 너무 잦다”며 “민주당 사안일 때, 문제 제기나 해봤나”라며 “직계비속 포함하는 이해충돌법 모르고 국민 분노 모르나”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국회법에 따라 국회의원의 사직허가 여부가 표결로 처리되는 것에 대해 윤 의원이 ‘민주당은 아주 즐겁게 통과시켜줄 것’이라 말한 것에 대해서도 김 전 의원은 “뭘 잘했다고 이런 부적절한 발언이나 해대다니”라며 “보수언론과 국민의힘이 우쭈쭈해주니 세상이 그리 만만해 보이나”라고 지적했다.

■홍준표 "김재원, 내년 대선까지 입을 좀 묶어두려고 한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은 25일 MBC '뉴스데스크' 인터뷰에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에 대해 "특정 진영에 몸담았다고 듣고 있다"며 "최고위원 자격이 없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최고위원은 중립을 지키기로 돼 있는데, 특정 진영에 몸을 담아서 경쟁하는 후보를 비방했다"며 "내년 3월 9일까지 입을 좀 묶어두려고 한다"고 말했다.

홍준표 캠프는 지난 24일 김 최고위원에 대한 징계회부 요청서를 당에 제출했다. 김 최고위원이 지난 7월부터 홍 의원을 '홍감탱이'라고 비하해왔고, 한 유튜브 방송에서 "홍 의원은 당선 가능성이 없다"고 폄훼했다는 취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