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1:57 (목)
[스트레이트 말말말] 원희룡 “윤석열, 법무부 장관으로 쓸 생각 갖고 있어”
[스트레이트 말말말] 원희룡 “윤석열, 법무부 장관으로 쓸 생각 갖고 있어”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희룡 “윤석열, 법무부 장관으로 쓸 생각 갖고 있어”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19일 국민의힘 대구시당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윤 전 총장 측으로부터 당 대표나 장관 등 뭐 제안을 받은 적이 있느냐’는 물음에 “턱도 없는 소리다”라며, “저는 (대통령이 되면) 윤석열 총장을 법무부 장관으로 쓰려는 생각을 가진 사람”이라고 말했다.

원 전 지사가 최근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녹취록 공방’을 벌인 배경에 윤 전 총장과의 모종의 거래가 있었던 것 아니냐는 의구심이 일각에서 제기되자 이를 부인한 것이다.

그는 “저는 윤 전 총장이 당에 들어와 계파만 만들고 지지율을 앞세워 의원들 줄세우는 것을 가장 강력히 비판한 사람이다. 앞으로도 윤 전 총장을 가장 세게 비판할 것”이라며 “만약에 비판과 검증을 해서 윤 전 총장이 제대로 안 돼 있다고 한다면 그는 저한테 무릎을 꿇고 큰 틀에서 저한테 협조를 해야하는 위치로 오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추미애 "이낙연, 대단히 실망스럽고 배신감까지 느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당내 주자들을 향해 연내 '수사·기소 완전 분리' 합의를 제안한 가운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9일  페이스북에 이 전 대표를 향해 "대단히 실망스럽고 배신감까지 느낀다. 정치를 그렇게까지 해야 하냐"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조국 전 장관에 이어 제가 검·언·정 카르텔의 무자비한 반격에 맞서 검찰개혁 전선에 섰을 때 가장 든든하게 뒷받침 해줬어야 할 당대표께서 과연 몇 번이나 검찰개혁의 필요성을 공개적으로 역설하셨냐"며 "윤석열의 항명 사태를 '추·윤 갈등'이라는 프레임 속에 가두고 장관이 국정운영에 부담을 준다는 태도로 일관하지 않았냐"고 따져 물었다.

추 전 장관은 "윤석열의 항명 사태를 지켜보면서 총리로서, 당대표로서 차기 대선 지지율에 들떠 제대로 된 조치도, 제압도 하지 못하고 수수방관과 책임 회피로 일관했던 분이 이제 와서 태도를 바꾸기 전에 사과부터 하는 것이 순리 아니냐"며 "도대체 누구의 눈치를 보신 것이고 도대체 무엇이 두려웠냐. 검찰이냐 윤석열이냐. 아니면 다른 이유가 있는 것이었냐"고 했다.

■황교익 “폐 끼치고 싶지 않다”

황교익씨가 경기관광공사 사장으로 내정된 사실이 알려진 지 일주일 만에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경기관광공사 사장 후보자 자리를 내놓겠다”고 밝혔다.

황씨는 “소모적 논쟁을 하며 공사 사장으로 근무를 한다는 것은 무리”라며 “국민이 주권을 올바르게 행사할 수 있게 대선 주자 여러분은 정책 토론에 집중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관광공사 사장이 되면 하고 싶은 일이 있었다. 그러나 도저히 그럴 수 없는 환경이 만들어졌다”며 “중앙의 정치인들이 만든 소란 때문이다. 이미 경기관광공사 직원들이 많은 피해를 입고 있는 듯하다. 폐를 끼치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황씨는 “제 인격과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정치적 막말을 했다. 정중히 사과를 드린다”고 말하고 “정치적 의견이 달라도 상대의 인격과 권리를 침해하면 안 된다. 한국 정치판은 네거티브라는 정치적 야만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