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12-09 13:32 (목)
[스트레이트 말말말] 김종인 "윤석열·최재형은 아마추어..."
[스트레이트 말말말] 김종인 "윤석열·최재형은 아마추어..."
  • 고우현 기자 (betterman89@gmail.com)
  • 승인 2021.0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종인 "윤석열·최재형은 아마추어..."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국민의힘 소속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을 '아마추어'로 평가했다.

김 전 위원장은 지난 17일 CBS 라디오에 출연, 윤 전 총장과 최 전 원장에 대해 "그 두 분 다 사실은 본인 스스로가 무슨 처음부터 대통령을 하려고 생각하지 않다가 작년에 나타난 상황이 그렇게 만들어 준 것 아닌가"라며 "그러니 사실 정치인으로 굉장히 아마추어적인 사람들"이라고 했다.

이어 "두 사람이 당 밖에서 서로 경쟁을 해 일반 국민의 시선을 모으고 난 다음 입당했으면 좋았을 것"이라며 "한 사람이 입당해 따라서 입당해버리니 모양새가 좋지 않다"고 꼬집었다.

제3지대 주자로 대선 출마를 할 가능성이 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대해선 "별의 순간을 잡지 못했다"며 "시간이 오래 걸리다 보니 답답한 상황이 돼버렸다"고 말했다.

■전여옥 "이준석, 이성을 잃었던지 아니면 실성한 것"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1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희룡 전 제주지사와의 통화 녹취를 풀어 공개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이성을 잃었던지 아니면 실성한 것"이라고 맹비난했다.

전 전 의원은 "이준석이 녹취파일을 푼 것을 어젯밤 푸르르하고 올렸다. 사리분별을 못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첫번째로 당 대표가 모든 통화를 녹음했다는 걸 실토한 셈"이라며 "윤석열과 통화도 이준석 쪽에서 풀었다는 결론이 딱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이어 "두번째로 클로버노트로 푼 문장에서 이 두 단락에서만 '지사'를 '이사'로 풀어놓았다"며 "얼마나 많은 오류가 있겠느냐. AI말고 사람을 상대하길 바란다"고 지적하면서 이 대표가 녹취록을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오늘 원 전 지사는 녹취록의 '저거'는 갈등이 아닌 윤석열을 뜻했다고 강력하게 반박했다"며 "다른걸 떠나 윤석열이 잘 안되길 바라는 심정은 확실하다"고 했다.

■홍준표 “윤석열, 떼 쓰는 것 이해하기 어려워”

국민의힘 대권 주자 토론회를 모두 취소한 가운데 홍준표 의원은 19일 함께 경선 레이스에서 뛰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놓고 "혼자만 (경선)룰이 부당하다고 주장하고, 불참하겠다고 하는 등 떼를 쓰는 것은 이해하기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에서 "대통령 후보를 하겠다는 이가 토론을 겁내고 회피한다"며 "어떻게 5000만명 국민을 설득하고 나라를 이끌겠는가. 우스운 이야기"라고 했다.

이어 "선수는 심판이 결정하면 따라가야 한다"며 "그 룰이 부당하다고 따지려면, 모든 선수들이 동의를 해야 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이 '붐업' 조성을 위해 마련한 행사인 만큼, 당의 후보로 토론에 나가는 게 적합한 행동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또 "토론으로 지지율이 떨어질 것 같으면 그 후보는 사퇴를 해야 한다"며 "나홀로 대통령으로 추대해달라고 국민에게 호소하는 방법밖에 없지 않겠느냐"고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