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윤석열, 토사구팽 돼 선회..점령군인 양 행세”
홍준표, “윤석열, 토사구팽 돼 선회..점령군인 양 행세”
  • 전성남 선임기자 (jsnsky21@naver.com)
  • 승인 2021.08.12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윤 갈등 심화 이 대표에게 힘 실으며 윤 전 총장 맹공

 

▲홍준표 의원(시진=연합뉴스)
▲홍준표 의원(시진=연합뉴스)

[스트레이트뉴스 전성남 선임기자]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이준석 대표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사이에 갈등이 점점 노골화 되는 가운데 이 대표에게 힘을 실으며 윤 전 총장을 신랄하게 공격했다.

앞서 윤석열 캠프 윤 전 총장 캠프 정무실장인 신지호 전 국민의힘 의원은 전날(11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와의 인터뷰에서 "당 대표의 결정이라고 해도, 대통령이라고 할지라도 헌법과 법률에 근거하지 않은 것은 탄핵도 되고 그런 거 아니냐"고 말했다.

국민의힘 경선 준비 과정에서 윤 전 총장 측이 불리하다고 여기는 토론회 조기 실시 등이 당 선거관리위원회 구성 전에 결정되자 여기에 불만을 품고 당 대표의 탄핵까지 거론한 것이다.

이준석 대표는 즉각 페이스북에 "대선 앞두고 당 대표를 지속적으로 흔드는 캠프는 본 적이 없다고 했는데 알겠다"면서 "탄핵 이야기까지 드디어 꺼내는 것을 보니 계속된 보이콧 종용과 패싱 논란, 공격의 목적이 뭐였는지 명확해진다"고 몹시 불쾌감을 나타냈다.

이에 대해 홍준표 의원은 12일 역시 페이스북을 통해 "보수 우파 궤멸에 앞장서다가 토사구팽 돼 선회하신 분이 점령군인 양 행세하며 일부 철없는 정치인들을 앞세워 국민과 당원이 뽑은 우리 당 대표를 흔드는 것은 참으로 가관"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연일 1일 1실언으로 당 지지율조차 까먹게 하는 것을 반성하셔야지 정치가 그리 쉽고 만만한 것으로 아셨느냐"며 "정치는 패가망신을 각오하고 뛰어야 하는 무서운 동네"라고 꼬집었다.

홍 의원은 그러면서 "우선 가족의 안위부터 살피시라"며 "자중하시고 당원이 되셨으면 당 방침에 순응하시라. 여기는 혼자 황제처럼 군림하던 검찰이 아니다"고 충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국익정책 2021-08-12 14:23:48
홍준표 의원님을 지지합니다
TV홍카콜라 구독과 좋아요 부탁드립니다
민주당 190석에 맞서 싸울수 있는 분 홍준표 뿐입니다
부디 국민의힘 경선에서 토론으로 지켜봐 주시길 바랍니다
부자에게는 자유를 서민에게는 기회를 홍준표를 지지해주세요~!
홍준표가 준비된 대통령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