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접견
문 대통령,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 접견
  • 김상환 선임기자 (qkfms0124@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6.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나아가야”
성 김 대북특별대표 “조속한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성 김 대북특별대표와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성 김 대북특별대표와 문재인 대통령(사진=청와대)

[스트레이트뉴스=김상환 선임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2일) 오후, 바이든 대통령의 공개 임명 후 방한한 성 김 미국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김 대표를 환영하며 “지난 5월 한미 정상회담은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확인한 최고의 회담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G7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이 돋보였고, ‘미국이 돌아온 것’을 나를 포함하여 세계 지도자들이 호평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문 대통령의 환대에 사의를 표명하고 성공적인 한미 정상회담에 대한 축하 인사를 하며 “G7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존슨 총리 등이 문 대통령을 가리키는 사진은 한국의 높아진 위상을 보여줬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대화와 외교를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점진적으로 풀어가겠다는 바이든 정부의 방식이 적절하다”면서 우리와의 긴밀한 공조로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하고 협상 진전 노력을 지속해 줄 것을 당부했다.

특히 “남북관계 개선과 북미대화가 선순환적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협력해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표는 남북간 의미있는 대화·관여·협력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를 재확인하고, “조속한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문 대통령은 “남은 임기 동안 남북관계와 북미관계를 일정 궤도에 올려놓기 위해 가능한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북미관계 개선에 성공을 거두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이룰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