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6-22 22:48 (화)
SK그룹, 대기업 IPO '최다'
SK그룹, 대기업 IPO '최다'
  • 신용수 기자 (press@straightnews.co.kr)
  • 승인 2021.0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그룹이 대기업집단 가운데 계열사 기업공개(IPO)를 가장 많이 한 곳으로 나타났다.

[스트레이트뉴스 신용수 기자] SK그룹이 대기업집단 가운데 계열사 기업공개(IPO)를 가장 많이 한 곳으로 나타났다. 전체 계열사 중 상장사 비중이 가장 높은 그룹은 현대백화점과 셀트리온이었다.

1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말 기준으로 SK그룹의 상장 계열사는 18개로 대기업집단 가운데 가장 많았다.

SK그룹 내에는 시가총액 2위의 SK하이닉스를 비롯해 SK이노베이션, SK텔레콤, SK바이오팜 등이 있다. 지난 3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SK바이오사이언스까지 더하면 상장 계열사는 19개로 늘어난다.

SK그룹 다음으로는 삼성(16개), LG(13개), 현대자동차(12개), 롯데(10개), 효성(10개), KT(10개), CJ(8개), 현대백화점(8개) 등의 순이다.

상장 과정에서 기업의 자산과 부채 등 재무상태가 공개되고 이후 각종 공시 의무가 생겨 주주들의 감시도 강화된다. 이 때문에 기업의 상장사 비중이 높아지면 투명성도 높아진다고 보는 관점이 있다.

전체 계열사 가운데 상장사 비중은 현대백화점과 셀트리온이 33.3%로 가장 높았다.

현대백화점은 계열사 24개 중 8개, 셀트리온은 9개 중 3개가 상장사다.

이어 삼양(30.8%), 두산(28.0%), 삼성(27.1%), HMM(25.0%), 한라(23.1%) 등이 차지했다.

계열사가 가장 많은 SK는 상장사 비중이 14.5%, LG는 20.3%, 현대차는 21.8%였다.

계열사 수 2위인 카카오는 상장사가 카카오와 카카오게임즈 2개로 비중이 1.9%에 그쳤고 네이버는 계열사 47개 중 상장사는 1개였다.

삼천리(3.2%), 한국투자증권(3.8%), 아이에스지주(4.2%), SM(5.0%), 농협(5.3%), 이랜드(6.3%) 등도 상장사 비중은 작았다. 부영그룹처럼 아예 상장사가 없는 곳도 있다.

이번 조사는 공정거래위원회 지정 상호출자제한집단(40개)과 공시대상기업집단(31곳)을 기준으로 한 것으로 사업보고서의 국내·해외 계열사 구분이 어려운 일부 그룹은 제외한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